홈 청와대, 문 대통령 설 선물 반송한 일본 대사관에 "특별한 입장 없다"
청와대, 문 대통령 설 선물 반송한 일본 대사관에 "특별한 입장 없다"

인사이트청와대 전경 / 뉴스1


[뉴스1] 박혜연 기자, 노민호 기자, 원태성 기자 = 청와대는 22일 일본대사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설 선물을 반송한 것에 대해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전 뉴스1과 통화에서 '일본대사관의 설 선물 반송에 대한 청와대 입장'을 묻는 질문에 "사실관계 여부를 확인한 바도 없고 특별한 입장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NHK 등에 따르면 주한 일본대사관은 청와대가 문 대통령 부부 명의로 아이보시 고이치 대사에게 보낸 설 선물 상자를 전날(21일) 반송했다. 선물 포장 상자에 독도로 추정되는 그림이 그려져 있다는 이유에서다. 


보도에 따르면 주한 일본대사관은 이에 반발하며 수령을 거부하며 우리 정부에 "독도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봐도 국제법상 분명히 일본의 영토"라고 항의했다.


우리 외교부는 일본 측 항의와 관련, 특별한 반응 대신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라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김포의 문배주(또는 꿀)와 매실액(전남 광양), 오미자청(경북 문경), 밤(충남 부여) 등 지역 특산물로 구성된 설 선물을 각국 대사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응하는 의료진, 사회적 배려계층 등 1만5000여명에게 보낸다고 밝혔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