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알바생이 서브웨이 샌드위치에 '오이'만 넣어 보냈는데도 손님이 화내지 못한 이유
알바생이 서브웨이 샌드위치에 '오이'만 넣어 보냈는데도 손님이 화내지 못한 이유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주문한 서브웨이 샌드위치가 도착해 설레는 마음으로 포장지를 연 A씨는 당혹감을 감출 수 없었다.


빵 사이에 햄과 치즈 위에 다른 야채는 하나도 없이 오이만 가득 들어있었기 때문이다.


심지어 A씨는 '오이 빼고 다' 옵션을 선택했는데, 어떻게 된 영문인지 '오이'만 들어있었다.


이에 A씨는 당장 샌드위치 사진을 찍어 배달앱에 리뷰를 남겼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야채 '오이 빼고 다' (선택) 했는데..."


그러고 얼마 지나지 않아 A씨 리뷰에 달린 서브웨이 측 답변을 확인한 A씨는 분노가 한 순간에 누그러졌다.


사장님은 "안녕하세요 고객님. 우선 저희 매장을 이용해주셔서 감사하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고객님 리뷰를 보고 고객님 주문 내역을 확인해 봤는데 고객님께서 오이 빼고 나머지를 다 제외로 표시해 주셨더라구요"라며 "다음 주문 시 오이만 제외해 주시면 꼼꼼히 확인 후 보내드리겠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알고 보니 A씨가 옵션을 잘못 이해해 오이만 빼달라고 요청한다는 걸 오이를 제외한 나머지 채소를 빼달라고 잘못 요청했던 것이다.

 

A씨의 사연에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다수의 누리꾼들은 "이래서 한국말은 끝까지 읽어봐야 된다. '오이만 빼고'까지만 읽고 실수했을 확률이 높다", "안타깝지만 본인 실수니 할 말 없겠다"며 A씨 잘못이 크다고 입을 모았다.


그러나 다른 의견을 제시한 이들도 있었다.


일부 누리꾼들은 A씨가 잘못한 것은 맞지만 '오이만' 넣어달라는 주문이 들어오면 한 번쯤 전화를 걸어 확인을 해볼 만하다며 알바생의 센스가 부족하다는 지적도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