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내일(22일) 낮부터 추위 서서히 풀려...대신 미세먼지 '폭탄'
내일(22일) 낮부터 추위 서서히 풀려...대신 미세먼지 '폭탄'

인사이트서울 지역 아침 최저 기온이 영하 11도까지 떨어진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두꺼운 겨울 외투를 챙겨입은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 뉴스1


[뉴스1] 한상희 기자 = 토요일인 22일 아침까지 영하권 추위가 이어지다가 낮부터 누그러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이 동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고, 밤부터 제주도 남쪽 해상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을 차차 받는다고 예보했다.


중부지방은 구름이 많다가 오후부터 차차 흐려지고,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대체로 흐리다.


아침까지 평년(아침 최저기온 -12~0도, 낮 최고기온 0~7도)과 비슷하고, 낮부터는 평년보다 높은 기온 분포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낮과 밤의 기온차가 내륙을 중심으로 15도 이상으로 매우 커 급격한 기온 변화에 대비해야 한다.


아침 최저기온은 -12~3도, 낮 최고기온은 3~12도로 예상된다.


주요 도시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5도 △인천 -4도 △춘천 -9도 △강릉 -1도 △대전 -4도 △전주 -2도 △광주 0도 △대구 -3도 △부산 3도 △제주 6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5도 △인천 3도 △춘천 4도 △강릉 8도 △대전 7도 △전주 8도 △광주 10도 △대구 10도 △부산 12도 △제주 14도다.


미세먼지 농도는 수도권·충청권·전북·대구는 '나쁨', 그 밖의 권역은 '좋음'에서 '보통'으로 예상된다.


밤부터 충남권과 전라권, 제주도에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고, 기온이 낮은 충남권과 전북에는 눈이 날리는 곳도 있다.


이 지역에서는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면서 도로 살얼음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 교통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경상권과 일부 전남 동부를 중심으로는 대기가 매우 건조하고, 그 밖의 지역도 대기가 건조해 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 주의해야 한다.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오후부터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