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짐 로저스 "블랙핑크 불러 김정은이랑 '38선 파티'하자"는 말에 이재명이 보인 반응
짐 로저스 "블랙핑크 불러 김정은이랑 '38선 파티'하자"는 말에 이재명이 보인 반응

인사이트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 뉴스1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과의 화상회의에서 블랙핑크를 데려와 김정은 위원장과 큰 파티를 열자는 말에 "굿 아이디어"라고 큰 웃음을 내보였다.


짐 로저스 회장은 세계 3대 투자가로 불리는 재력가로 38선에 블랙핑크를 데려올 경우 롤링스톤스를 한국에 보내겠다고 제안했다.


위 같은 내용은 지난 20일 이재명 대선 후보와 로저스 회장이 화상 대담을 통해 한반도 평화 체제 구축 등 '포스트 팬데믹 시대' 등에 관한 의견을 교류면서 나오게 됐다.


대담에서 먼저 로저스 회장은 "한국은 38선이 열리면 정말 큰 기대를 걸만한 나라가 될 것이다. 분명 세계 5대 열강에 진입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사실 통이 어떻게 되는지 잘 모르겠다. 제가 주장하는 건 군사분계선을 열자는 것이고 무기와 총, 총알이 아닌 다른 많은 곳에 투자하자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8000만 인구를 가진 중국 접경 지역 국가가 된다면 엄청난 성공 스토리를 쓸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이재명 후보는 "군사 긴장이 완화되면 군사비의 상당 부분을 복지비나 사회 인프라에 사용할 수 있을 거란 의견에 100% 공감한다. 로저스 회장이 한반도에 대대적 투자할 수 있는 상황을 저희가 최선을 다해 만들어 보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차기 대한민국 정부의 최대 과제는 평화를 통해 경제를 추진하고 경제를 통해 평화를 추진하는 소위 평화경제 추구"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Facebook 'BLACKPINKOFFICIAL'


대화 중간에는 짐 로저스 회장이 자신의 딸이 블랙핑크 팬이라며 38선에서 공연을 기획해 블랙핑크를 오게 해줬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블랙핑크 데려오면 롤링스톤스를 한국에 보내겠다. 그러면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큰 파티를 열어 38선을 열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이 후보는 "굿 아이디어"라고 답하며 큰 웃음을 보였다.


이외에도 이 후보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와 관련해 "미국 바이든 정부에서 대대적 인프라 투자를 하고 있다. 이게 대한민국에서도 필요한 부분이라고 보고 인프라, 과학기술, 교육 등 투자를 통해 새로운 변화를 준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로저스 회장에게 말했다.


이에 로저스 회장은 미국의 국가 부채 문제를 들며 "미국보다 한국의 미래에 더 낙관적 전망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화폐를 많이 발행해 인플레이션이 갈수록 악화할 것"이라며 "특히 미국은 가장 최악의 상황을 맞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또한 한국은 다른 나라에 비해 선전하고 있다며 지금까지 해온 것을 계속하게 된다면 상대적으로 다른 나라 대비 타격이 적을 것이라고 호평했다.


인사이트짐 로저스 로저스 홀딩스 회장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