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새끼 잃은 뒤 매일 울던 반려묘가 집사에게 '아깽이 인형' 선물 받자 보인 반응 (영상)
새끼 잃은 뒤 매일 울던 반려묘가 집사에게 '아깽이 인형' 선물 받자 보인 반응 (영상)

인사이트TikTok 'isabel.gracez'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오랫동안 배 속에 품은 새끼와 하루빨리 만나길 고대하던 엄마 고양이.


엄마는 매일 힘차게 발차기를 하던 새끼를 조산으로 잃게 되자 큰 상실감에 빠졌고 매일 눈물로 지새웠다.


세상을 잃은 듯 슬픔에 허덕이는 반려묘의 모습을 보다 못한 집사는 한 가지 묘안을 생각해냈다.


지난 13일(현지 시간) 유튜브 채널 'GeoBeats Animals'에는 새끼를 잃고 매일 우는 반려묘를 기발한 방법으로 위로한 집사의 영상이 올라와 많은 이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ikTok 'isabel.gracez'


미국에 거주하는 이사벨(Isabel)이라는 여성은 5년 반 전부터 헤이즐(Hazel)이라는 반려묘 한 마리를 키우고 있다.


안타깝게도 헤이즐은 얼마 전 배 속에 품고 있던 새끼를 잃는 비극을 겪었다. 너무 빨리 태어난 탓에 목숨을 잃은 것이었다.


이후 헤이즐은 새끼가 세상을 떠났다는 것을 이해하지 못한 듯 매일 밤새도록 울며 새끼를 찾았다.


안타까운 모습에 집사 이사벨은 헤이즐의 텅 비어버린 마음 한곳을 메워 줄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다 기발한 아이디어를 떠올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ikTok 'isabel.gracez'


이사벨은 부족한 솜씨이지만 낡은 티셔츠에 직접 도안을 그린 후 잘라내고 바느질해 작은 새끼 고양이 인형을 완성했다.


걱정 반 기대반의 심정으로 인형을 전하자 헤이즐은 놀라운 반응을 보였다.


마치 제 새끼라도 되는 양 인형을 꼭 안아주던 헤이즐이 가는 곳마다 인형을 들고 다니기 시작한 것.


인형을 선물받은 이후로 헤이즐은 더 이상 새끼를 찾으며 울지도 않았다. 품에 인형을 소중히 안고 잠이 든 헤이즐은 행복한 웃음을 짓고 있는 듯해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헤이즐이 다시 평온히 지낼 수 있어 다행이다", "다음에는 진짜 새끼를 안을 수 있길 기도한다", "얼마나 힘들었을까"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아래 영상으로 헤이즐과 인형의 가슴 뭉클한 사연을 만나보자.


YouTube 'GeoBeats Anima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