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현대차·기아, 중고차 딜러들 애원에도 '중고차 시장' 진출 본격화..."매매업 등록"
현대차·기아, 중고차 딜러들 애원에도 '중고차 시장' 진출 본격화..."매매업 등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기존 중고차 업계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현대차와 기아가 중고차 시장 진출을 위한 준비 작업에 본격 착수했다.


20일 업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는 최근 각각 경기 용인시와 전북 정읍시에 자동차매매업 등록 신청을 했다.


자동차 매매를 하기 위해서는 연면적  660㎡ 이상의 전시시설을 갖춘 후 지방자치단체에 사업 등록을 해야 한다.


현대차와 기아가 보유한 용인과 정읍의 부지가 이러한 등록 기준을 충족하기 때문에 우선 해당 지자체에서 사업 등록을 한 것으로 예상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현대차와 기아는 기존 부지 활용 또는 부지 매입을 통해 추후 수도권 등 다른 지역에서도 중고차 전시장을 운영할 가능성이 있다.


기존 중고차 업계와 완성차 업계의 대립이 지속 되는 가운데 관할 정부 부처인 중소벤처기업부는 대기업 완성차 업체의 중고차 시장 진출 허용 여부를 결정하지 못하고 있다.


중기부는 오는 3월 중고차판매업 생계형 적합 업종 심의위원회를 열어 결론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시장 규모가 20조원에 달하는 중고차판매업은 2013년 '중소기업 적합 업종'으로 지정돼 대기업 진출이 제한됐지만 2019년 2월에 지정 기한이 만료됐다.


중기부는 앞서 현대차에 중고차 사업 개시 일시 정지를 권고했다. 다만 이는 강제가 아닌 권고 사안으로 현대차는 법적으로 사업을 개시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