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최고출력 830마력"...6기통 엔진 탑재한 페라리 스포츠카 '296 GTB' 출시
"최고출력 830마력"...6기통 엔진 탑재한 페라리 스포츠카 '296 GTB' 출시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최희정 기자 = 페라리가 6기통 엔진을 탑재한 후륜구동 기반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스포츠카 '296 GTB'를 국내 출시했다.


페라리는 20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스포츠카 296 GTB의 코리아 프리미어 행사를 개최했다.


296 GTB는 2019년 출시한 'SF90 스트라달레'와 2020년 선보인 컨버터블 모델 'SF90 스파이더'에 이은 페라리의 세 번째 PHEV 차량이다.


296 GTB 엔진은 663마력(cv)의 120° V6 엔진으로, 추가출력 122㎾(167cv)를 전달할 수 있는 전기모터와 결합돼 있다. 총 830마력을 발휘하는 엔진은 로드카에 적용된 첫 6기통 엔진으로 강력한 성능과 짜릿하고 독특한 사운드를 자랑한다.


그란 투리스모 베를리네타(Grand Tourismo Berlinetta)의 약자인 GTB와 함께 총 배기량(2.992ℓ)과 실린더 수(6)를 조합해 차량 이름을 지었다.


인사이트뉴시스


296 GTB의 PHEV 시스템은 페달 반응 시간을 0으로 단축한다. 순수 전기모드인 'eDrive' 모드에서 최대 25㎞까지 주행할 수 있다. 내연기관에 의존하지 않고 최대 135㎞/h의 속도를 낼 수 있다. 반면, 하이브리드 모드에서 고출력이 필요할 때는 ICE가 전기 모터를 백업하는 역할을 한다. 신형 ABS 에보와 6w-CDS 센서가 통합돼 마른 노면에서의 제동 거리가 현저히 단축됐다. 이는 반복적인 급제동 시 일관된 제동력을 보장한다.


296 GTB는 SF90 스트라달레와 마찬가지로 극한의 출력과 최대 성능을 경험하고 싶은 고객을 위해 경량화 옵션과 에어로 모디피케이션(Aero modification·공기역학 요소 변경)을 포함한 아세토 피오라노 패키지를 제공한다.


페라리 극동·중동 지역 디터 넥텔 총괄 지사장은 "강력한 파워와 비범한 성능으로 페라리 V6의 새로운 시대가 도래했음을 알리는 296 GTB를 한국 고객들에게 선보일 수 있는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뿌리깊은 우승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 페라리의 6기통 엔진과 그 엔진을 장착한 296 GTB가 자동차의 미래를 그려 볼 수 있는 상징적인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시스


페라리 국내 공식 수입 및 판매사인 FMK 김광철 대표이사는 "콤팩트한 디자인과 최고의 파워트레인, 공기역학 기술, 그리고 빠른 응답성을 가진 296 GTB를 통해 국내 고객들에게 진정한 운전의 재미가 무엇인지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