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수요일인 오늘(19일) 최저기온 -12도..."오후부터 전국 곳곳에 '눈폭탄' 쏟아진다"
수요일인 오늘(19일) 최저기온 -12도..."오후부터 전국 곳곳에 '눈폭탄' 쏟아진다"

인사이트연일 강추위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8일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서 시민들이 두꺼운 외투를 입고 움츠린 채 출근을 하고 있다. / 뉴스1 


[뉴스1] 박재하 기자 = 19일 수요일 출근길에는 서울이 아침 -7도로 떨어지는 강추위가 이어진다. 오후부터는 수도권을 비롯해 전국 곳곳에 많은 눈이 내린다.


기상청은 이날 서해상에서 남동진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벗어난다고 예보했다.


중부지방과 전북 동부, 경북 내륙에 한파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기온이 -10도 이하로 낮고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매우 춥다.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12~-2도, 낮 최고기온은 -3~8도로 예상된다.


주요 도시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7도 △인천 -6도 △춘천 -11도 △강릉 -3도 △대전 -8도 △전주-7도 △광주 -5도 △대구 -6도 △부산 -2도 △제주 1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1 △인천 -1도 △춘천 -1도 △강릉 4도 △대전 5도 △전주 5도 △광주 6도 △대구 6도 △부산 7도 △제주 9도다.


수도권, 강원 영서, 충청권, 경북 남부동해안에는 1~5㎝(많은 곳 수도권과 충남 북부 7㎝ 이상)의 눈이 쌓인다. 전라권, 경북 내륙, 경남 서부내륙, 제주도(산지 제외)에는 1~3㎝의 적설이 예보됐다.


이날 오후 동안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권 북부에는 시간당 1~3㎝의 강한 눈이, 밤부터 다음날 새벽 사이 강원 영동에는 시간당 7㎝ 이상의 매우 강한 눈이 내리는 곳이 있다.


건조특보가 발효 중인 서울과 일부 경기내륙, 강원영동, 경상권, 일부 전남 동부를 중심으로 대기가 매우 건조하고, 그 밖의 지역도 대기가 건조한 곳이 있다. 특히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어 화재에 유의해야 한다.


원활한 대기 순환으로 전국의 미세먼지·초미세먼지 농도는 '보통' 단계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