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10년 쓴 가사 날아갔다"...타블로 울린 '아이폰 자동 업데이트' 대처 방법
"10년 쓴 가사 날아갔다"...타블로 울린 '아이폰 자동 업데이트' 대처 방법

인사이트Twitter 'blobyblo'


[뉴스1] 이기범 기자 = "iOS가 자동 업데이트 되었고 노트 어플에서 모든 메모와 함께 지난 10년 동안 쓴 가사들이 지워졌다..."


가수 타블로가 아이폰 운영체제 iOS 업데이트 과정에서 10년간 작업물이 삭제됐다고 언급하면서 아이폰 데이터 유실 문제가 재조명되고 있다.


타블로는 지난 17일 자신의 트위터에 이 같은 내용을 언급했다. 이후 18일 "새로 써야지 뭐!", "다행히 새로운 정규 앨범은 녹음 완성했어요"라고 재차 트위터 게시물을 올리며 해당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다는 점을 내비쳤다.


이 같은 아이폰 데이터 유실 문제는 이용자들이 꾸준히 지적해온 문제다. 개별 사례마다 구체적인 원인은 다르겠지만, 공통점은 업데이트 과정에서 메모(notes)나, 음성 메모(voice memo) 앱 등의 기록이 사라졌다는 점이다. 대부분 업데이트 후 동기화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애플 측은 메모 유실 문제에 대해 계정 설정을 확인하라고 권고하고 있다. Δ설정 > 메일로 이동해 '계정'을 탭하고 Δ확인하려는 이메일 계정을 탭하고 Δ'메모'가 켜져 있는지 확인하라는 게 애플 측의 설명이다. 또 메모 앱에서 이메일 계정을 두 개 이상 사용하는 경우 각 계정에서 위 단계를 반복하라고 권고한다.


추가로 Δ최근 삭제된 항목 폴더 확인하기 Δ검색을 통해 메모 찾기 Δ직접 메모 검색하기 등의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이용자들은 '아이클라우드' 동기화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했을 가능성을 제기한다. 애플이 제공하는 클라우드 서비스에 메모 앱이 연동돼 있을 경우 iOS 업데이트 과정에서 간헐적으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설정 최상단의 이용자 이름을 선택해 아이클라우드 메뉴에서 메모 앱이 켜져 있는지 확인하는 방안, 아이클라우드 계정 자체를 로그아웃 후 다시 로그인하는 방안, 메모 앱 삭제 후 재설치 등이 민간요법으로 제시된다.


만약 아이클라우드나 PC를 통해 백업을 했다면 이를 통해 삭제된 메모 기록을 살릴 수도 있다. 이를 통해서도 해결되지 않는다면 복구 프로그램을 이용해야 한다. 그러나 섣부른 복구 프로그램 사용이 데이터 복원 가능성을 더 낮출 수 있어 전문 복구 업체를 찾는 편이 더욱 확실한 방법으로 거론된다.


애플의 데이터 유실 문제는 아이폰의 역사와 함께해왔다. 이전에는 PC '아이튠즈' 앱과 연동 과정에서 메모나 음악 등의 파일이 유실되는 경우가 많았다. 최근에는 PC-아이폰 연동보다 아이클라우드를 통한 파일 연동이 늘면서 iOS 업데이트 과정에서 이 같은 문제들이 발생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전문가들은 백업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디지털화된 기록의 특성상 데이터 손실 가능성을 항상 염두에 둘 수밖에 없는 탓이다. 특히 중요한 파일일수록 클라우드, PC 등 여러 저장 매체를 통한 다중 백업을 하라고 권고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