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하루 두 번 복용하는 '코로나 먹는약', 9명에게 투약한 결과
하루 두 번 복용하는 '코로나 먹는약', 9명에게 투약한 결과

인사이트중랑구 제공 / 뉴스1


[뉴스1] 이영성 기자, 강승지 기자 =  정부가 지난 14일 화이자사의 코로나19 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를 처음 투약한 환자 9명 중 다수가 증상이 호전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질병관리청은 15일 오후 "개인별 차이는 있으나, 투약 전 대비 다소간의 증상 호전 추세를 보이는 환자가 다수인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밝혔다.


팍스로비드는 14일 전국 총 9명의 재택치료자에게 처음 처방됐다. 지역별로 서울 3명, 대구 3명, 경기 2명, 대전 1명이다. 이 중 가장 먼저 약을 받은 환자는 대전의 한 70대 남성이다.


이 남성은 13일 기침 등 증상 발현으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은 뒤 14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고 재택치료자로 확정됐다.


그 뒤 관리 의료기관인 대전 동구의 대전한국병원에서 비대면 진료를 받았다. 의료진은 건강상태, 기저질환 등을 문진하고 의약품안전사용서비스(DUR)을 조회한 결과, 병용금기 의약품이 없는 것을 확인해 먹는 치료제를 투약하기로 결정했다.


치료제는 약국 조제 후 자택으로 전달됐다. 정부는 "관리의료기관에서 투약 1~2시간 이후 유선으로 투약여부 및 건강상태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정부가 구매한 팍스로비드 초도물량 2만1000명분이 지난 13일 오후 국내 도입됐다. 이중 질병청이 예비로 확보한 조정물량 7663명분 이외 1만3337명분이 재택치료 담당약국과 생활치료센터로 배송됐다.


대도시에는 대부분 14일 배송이 완료됐으며 도서산간지역에도 15일 중 도착될 예정이다. 방대본은 "먹는 치료제는 입원 또는 사망을 88%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방대본 관계자는 "먹는 치료제 추가 처방 및 공급 현황 통계 제공은 16일 다시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팍스로비드는 환자가 3개의 알약을 12시간 간격으로 하루 두 차례, 5일 동안 복용해야 한다. 제품 한 통에 총 30정이 들어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