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여성들에게 목욕탕 사용 금지 시켜 '따뜻한 물'로 씻을 권리마저 빼앗은 탈레반
여성들에게 목욕탕 사용 금지 시켜 '따뜻한 물'로 씻을 권리마저 빼앗은 탈레반

인사이트newsline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목욕시설이 마땅치 않은 아프간은 공중목욕탕을 유일한 시설로 이용한다.


때문에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아프간의 추운 겨울 시기 동안 여성들이 간신히 몸을 녹일 수 있는 장소인 것이다.


그러나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탈레반이 여성들에게 공중목욕탕 이용 금지 명령을 내렸다.


지난 7일(현지 시간) 영국 매체 '가디언(The Guardian)'에 따르면 탈레반은 아프간 북부 발흐와 헤라트 지역에 거주 중인 여성들에게 공중목욕탕 사용을 금한다고 명령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여성이 공개된 장소에서 신체를 드러내는 것이 샤리아에 어긋난다는 이유에서다. 샤리아는 이슬람의 법 체계를 의미한다.


일각에서는 이슬람이 여성 인권 신장을 통안 '정상 국가'를 달성하겠다던 탈레반의 공약이 허울일 뿐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앞서 탈레반은 1990년대 후반 집권 당시에도 여성들이 공중목욕탕을 이용하는 것을 금지한 바 있다.


이로 인해 목욕탕이 수년 간 방치되었으나 2001년 미국이 탈레반을 축출한 이후 다시 부활했다.


인사이트The Economic Times


게다가 지난해 8월에는 탈레반이 아프간을 점령한 후 극심한 경제위기가 찾아와 목욕을 위한 수도를 이용할 형편이 전혀 없는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에 여성들의 건강상의 문제까지 적신호가 켜진 셈.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는 "아무런 이유도 없이 여성들이 유일하게 추위를 피할 수 있는 수단을 금지하는 것은 잔인한 행위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