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추운 날씨에 '외투' 벗어 덮어주는 한국계 남성 폭행하고 지갑 빼앗은 노숙자
추운 날씨에 '외투' 벗어 덮어주는 한국계 남성 폭행하고 지갑 빼앗은 노숙자

인사이트Twitter 'LidiaNews'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추운 날씨에 길에서 떠는 노숙자에게 '외투'를 벗어준 남성이 되려 폭행을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14일(현지 시간) 미국 뉴욕포스트는 노숙자에게 온정을 베푼 행인이 오히려 지갑을 빼앗기는 씁쓸한 최후를 맞이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사건은 지난 11일 오전 8시 40분께 뉴욕 맨해튼 미드타운 길거리에서 발생했다.


당시 한국계 미국인으로 알려진 피해자 A(59) 씨는 쌀쌀한 날씨에 겨우 옷 하나만 걸친 채 길바닥에 누워 있는 노숙자 B(25) 씨를 발견했다.



몸을 웅크린 채 떨고 있는 노숙자가 안쓰러워 보였던 A씨는 자신의 외투를 벗어 그에게 덮어주었다.


그런데 A씨가 외투를 덮어주는 순간 눈을 뜬 노숙자는 갑자기 벌떡 일어나 A씨를 공격하기 시작했다.


노숙자는 A씨의 팔을 잡아당겨 바닥으로 내팽개친 뒤 곧바로 주머니를 뒤져 지갑을 빼앗아 도망가버렸다.


생각지도 못한 공격에 놀란 A씨는 지갑을 뺏기지 않으려 저항했지만, 노숙자는 주먹으로 얼굴을 수차례 가격하는 잔혹함을 보였다.


인사이트Twitter 'LidiaNews'


결국 A씨는 노숙자의 주먹질에 머리를 다쳐 그대로 쓰러졌고 노숙자는 그를 버려둔 채 지갑만 챙겨 달아났다.


당시 사건 현장을 목격한 행인이 경찰에 신고했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곧 가해자를 체포하는데 성공했다.


경찰 조사 결과 가해자인 25살 흑인 청년은 지난 8일에도 자신을 도우려던 여성을 무자비하게 폭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Twitter 'LidiaNews'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피해자 A씨는 "길거리에서 노숙 중인 남성이 너무 추워 보여 외투를 벗어주려다 변을 당했다"고 호소했다.


따뜻한 온정을 베풀려다 오히려 폭행을 당하고 도둑질까지 당한 피해자의 사연에 현지 누리꾼들은 안타까움을 금치 못하며 배은망덕한 청년이 응당한 처벌을 받길 바라는 마음을 전했다.


인사이트Twitter 'LidiaNews'


인사이트가해자 / William Miller - NY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