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짠돌이' 허위 사실 유포에 분노한 비 "법적 조치 예정, 선처 없다"
'짠돌이' 허위 사실 유포에 분노한 비 "법적 조치 예정, 선처 없다"

인사이트레인컴퍼니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가수 겸 배우 비 측이 허위 사실 유포 및 악의적인 비방 등에 대해 법적 대응을 선언했다.


14일 소속사 써브라임아티스트에이전시는 "당사는 현재 소속 아티스트 비와 관련한 허위 사실을 바탕으로 제작된 동영상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음을 인지하고 있다"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는 이어 "또한 허위 사실 유포, 명예 훼손, 인신공격, 악의적인 비방을 목적으로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내용을 유포하는 게시물과 댓글 다수를 확인하였다"라고 얘기를 이어갔다.


그러면서 소속사는 "조회 수를 위해 가짜 뉴스를 제작하는 유튜버와 이를 가공하여 재유포하는 자 등 아티스트에게 피해를 입히고 있는 위 모든 행위들에 당사는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사이트뉴스1


소속사는 민형사상을 포함한 모든 법적 조치에 따른 결과에 협의와 선처는 절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소속사는 "써브라임아티스트에이전시는 언제나 소속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앞서 한 연예기자 출신의 유튜버는 본인이 운영하는 채널에 '비, 800억 벌었는데도 짠돌이...왜?'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유튜버는 "비가 짠돌이라는 평판이 있던 것은 사실"이라며 "비가 뭔가를 나누는 데 인색한 편이었다는 증언이 있었다"라고 주장했다.


또 다른 유튜버도 과거 김태우와 비의 일화를 조명하며 '비는 짠돌이'라는 주장을 펼친 바 있다.


인사이트뉴스1


다음은 비의 소속사 측 공식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SAA)입니다.


당사는 현재 소속 아티스트 비(정지훈)와 관련한 허위 사실을 바탕으로 제작된 동영상이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음을 인지하고 있습니다.


또한 허위 사실 유포, 명예 훼손, 인신공격, 악의적인 비방을 목적으로,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내용을 유포하는 게시물과 댓글 다수를 확인하였습니다.


조회 수를 위해 가짜 뉴스를 제작하는 유튜버와 이를 가공하여 재유포하는 자 등 아티스트에게 피해를 입히고 있는 위 모든 행위들에 당사는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민형사상을 포함한 모든 법적 조치에 따른 결과에 협의와 선처는 절대 없을 것을 알려드립니다.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는 언제나 소속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