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힘들어도 밝은 모습으로..." 샤이니 태민과 '군생활' 했던 훈련소 동기들의 증언
"힘들어도 밝은 모습으로..." 샤이니 태민과 '군생활' 했던 훈련소 동기들의 증언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그룹 샤이니 멤버 태민이 우울증·공황장애가 악화돼 보충역으로 편입됐다. 이 가운데 자신을 태민의 군대 동기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그간 태민의 군 생활에 대해 입을 열었다.


14일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태민이 2022년 1월 14일부로 국방부 근무지원단 군악대대에서 보충역으로 편입됐다"라고 공식 입장을 냈다.


태민이 이전부터 앓아온 우울증 및 공황장애 증세로 군 복무 중에도 지속적으로 치료와 상담을 받으며 복무해왔으나 최근 증세가 악화돼 군 생활과 치료의 병행이 불가능하다는 군의 판단과 조치에 따라 보충역으로 편입됐다는 게 소속사의 설명이었다.


이를 접한 일부 누리꾼은 '연예인 특혜' 아니냐고 불편해했다.


이에 자신을 태민과 논산훈련소 같은 생활관을 쓴 동기라 밝힌 누리꾼은 A씨는 "태민 형은 훈련소 때 우울증 같은 약을 많이 갖고 오기도 하셨고 저녁마다 약을 불출 받고 드셨던 걸로 기억한다"라고 태민의 고충을 증언했다.


인사이트Facebook 'Insightnews.page'


A씨는 "그때마다 힘들어도 나이 어린 동생들 앞이라고 밝은 모습 보여주셨고 저희랑 잘 놀아 주시기도 했다. 입대 전에 있던 지병들로 고생했다고 얘기도 들었고 훈련 때마다 항상 열심히 노력하고 버티던 형이었다"라고 덧붙였다.


또다른 누리꾼 B씨는 "태민이 형이랑 같이 심사를 본 사람이다"라며 "같이 2주 정도 생활하는데 우울증이랑 공황 증세 때문에 매일같이 약을 불출 받고 힘들어 하셨고 밤마다 자주 깨셨다. 밤에 추가로 약을 받아 복용하실 때도 있었다"라고 주장했다.


B씨는 태민이 이같이 힘든 상황에서도 같이 심사를 받는 생활관 사람들에게 계속 웃어주고 상담도 해줬다고 알렸다. 태민이 아픈 몸인데도 불구하고 남을 더 챙기는 좋은 형이었다는 게 B씨의 말이었다.


B씨는 "마지막으로 헤어질 때도 힘내라고 응원해주시는 착한 형이셨다"라며 "나가시면 악플달릴 거에 걱정하시고 많이 불안해하셨다. 너무 뭐라고 하지 말아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당부했다.


누리꾼 C씨는 "저는 태민이 형이랑 같은 날 5월 31일 논산 훈련소에서 같은 중대로 입대해 같은 국방부 군악대로 자대 배치되어 같은 생활관에서 지내며 수도병원 생활까지 함께했고 태민이 형과 같은 우울증 공황장애를 앓고 있는 사람이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인사이트Facebook 'Insightnews.page'


공황장애 우울증으로 앞서 현역부적합심사를 통해 5급 판정을 받고 불명예 전역을 했다는 C씨는 "자랑스러운 일이 아니지만 (태민이) 연예인 특혜가 절대 아니란 것 만은 알리고 싶어 어렵게 댓글을 남기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C씨는 "형은 수면제, 신경안정제, 공황·우울 약을 저보다도 많이 투여하고, 안 그러면 잠을 못 자고 항시 공황발작과 공황증세로 손을 떨었던 사람이다"라고 설명했다.


태민이 이런 상태에서도 주변 동생들을 챙기면서 좋은 말을 해주고 함께 아파해준 따뜻한 사람이었다고 C씨는 전했다.


C씨는 "연예인 특혜라고 말씀하시는 분들, 제가 지켜봐왔던 이태민 일병의 모습은 절대 특혜가 아닌 오히려 역차별이었다"라며 "심사 과정도 그 누구보다 까다롭고 군 측에서 정말 엄격히 진행했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C씨는 "색안경을 끼고 함부로 말하지 말아달라"라고 당부했다.


인사이트Facebook 'Insightnews.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