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호텔 데이트 온 호감남 최시훈이 "고맙다" 말만 반복하자 씁쓸해한 '솔로지옥' 김수민 (영상)
호텔 데이트 온 호감남 최시훈이 "고맙다" 말만 반복하자 씁쓸해한 '솔로지옥' 김수민 (영상)

인사이트YouTube 'Netflix Korea 넷플릭스 코리아'


[인사이트] 나소희 기자 = '솔로지옥' 김수민이 호감남 최시훈의 말에 묘한 표정을 지어 눈길을 끌었다.


12일 넷플릭스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솔로지옥' 최시훈과 김수민의 천국도 데이트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서 최시훈은 "수민아, 너무 고맙다. 눈물 난다"면서 천국도 데이트 상대로 자신을 뽑아준 것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김수민에게 자신을 불러 준 이유가 궁금하다고 물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Netflix Korea 넷플릭스 코리아'


앞서 김수민은 지옥도에서 최시훈에게 신경 쓰인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최시훈은 김수민이 연민 때문에 자신을 고른 것이라고 오해했다. 


김수민은 최시훈이 외적인 이상형으로 자신을 꼽았던 점을 긍정적으로 생각했고, 더 알아가고 싶은 마음에 함께 천국도에 오자고 제안한 것이었다.  


최시훈은 지옥도에서 처음으로 여자에게 얘기하자는 제안을 받아봤다면서 "그 고독한 곳에서 나를 불러준 그게 너무 고맙더라고"라며 말했다.


김수민의 표정은 어딘가 모르게 씁쓸해 보였다. 최시훈에게 "같이 와서 좋다"라는 호감 표현 대신 그저 고맙다는 말만 반복해서 들어 복잡 미묘한 감정이 들었을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Netflix Korea 넷플릭스 코리아'


영상을 보던 홍진경은 여자 입장에선 남자가 자꾸 고맙다고 하는 게 별로 안 좋다고 말했다.


그는 "'나를 좋아하고 신경 쓰고 설레 하고 있는데 뜻이 맞았다'라는 느낌이 아니다. '나를 꺼내줘서 고맙다', '나를 구제해줘서 고맙다' 라는 얘기는 수민씨 입장에서 듣고 싶지 않은 얘기다"라고 덧붙였다.


실제로 최시훈은 최종 선택에서 김수민이 아닌 프리지아를 택해 놀라움을 안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Netflix Korea 넷플릭스 코리아'


YouTube 'Netflix Korea 넷플릭스 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