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홀로 중국인 4명과 싸우다가 1명 살해했던 한국인이 '무죄 판결'을 받았던 이유
홀로 중국인 4명과 싸우다가 1명 살해했던 한국인이 '무죄 판결'을 받았던 이유

인사이트A씨 / YorkBBS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미국에서 중국인 4명과 싸움을 벌이다 한 명을 살해한 한국인 남성이 재조명됐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중국인과 4대 1로 싸워 한 명을 살해한 한국인'이란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눈길을 끌었다. 


게시물에 소개된 건 지난 2017년 뉴욕의 한 PC방에서 일어난 살인 사건이다. 


사건에 따르면 당시 51세인 한국인 남성 A씨는 뉴욕의 한 PC방에서 영화를 보고 있었는데 19살 중국인 청년이 다가와 시비를 걸었다. 


이 청년은 롤을 해야한다며 자리를 비켜달라고 요청했다. A씨가 이를 거절하자 중국인은 욕설을 퍼붓고 폭행을 행사했다. 시비가 붙었으나 중국인 청년이 자리를 떠나면서 일단락되는 듯했다. 


인사이트사건이 벌어졌던 PC방 / YorkBBS


하지만 PC방을 떠난 중국인 청년은 다른 동료 3명을 데리고 돌아와 A씨를 집단 폭행했다.


A씨는 이들의 폭행을 막는 과정에서 소지하고 있던 흉기를 꺼내 처음 시비를 걸었던 중국인 남성에게 휘둘렀고, 이 중국인은 사망했다. 


A씨는 살해 혐의로 법정에 섰다. 그의 변호사는 "먼저 집단 구타를 당했기 대문에 정당방위로 볼 수밖에 없다"며 "중국인 학생들은 힘이 매우 강한 데다 도망가지 못하도록 에워싼 상태였다"고 했다. 


이어 "A씨로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을 한 것"이라고 변호했다. 재판부는 A씨가 폭행당하는 장면이 포함된 CCTV 영상을 토대로 A씨의 정당방위를 인정하고 불기소 처분했다.


A씨는 왼쪽 눈과 볼이 심하게 부운 상태에서 다음날 풀려났다. 


인사이트A씨 / YorkBBS


A씨는 풀려난 날 밤 사건 현장인 PC방을 찾아갔다. 다름 아닌 일자리를 구하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해당 PC방 직원이 A씨를 제지해 안으로는 들어가지 못했다.


그는 "PC방에서 하루 종일 영화를 보거나 뉴스를 본다. 구인광고도 빼놓지 않고 꼭 챙겨 본다. 일을 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인터뷰에 응한 A씨에 따르면 사건이 일어날 당시 그는 직장을 잃고 노숙자로 수개월 동안 떠돌던 상황이었다. 설상가상으로 신분까지 도용당해 일자리를 구하기도 힘들었다.


또 그는 자신의 인생을 고난과 불안의 연속이라고 표현했다. 한국에서 태어났으나 3살 때 어머니가 그를 버렸고, 2년 후 아버지가 실종돼 힘들게 자랐다고 했다. 


현재 그의 근황은 전해지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