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청와대 "文정부 일자리 정책, 양적·질적으로 좋은 성과 내"
청와대 "文정부 일자리 정책, 양적·질적으로 좋은 성과 내"

인사이트임서정 청와대 일자리수석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청와대 일자리수석이 정부의 일자리 정책이 양적, 질적으로 좋은 성과를 냈다고 자평했다.


13일 임서정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정부가 일자리 중심의 국정 운영을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임 수석은 정부의 일자리 정책이 코로나19 이후 상황이 좋지 않았으나 중장기적인 과제를 함께 풀어가는 형태로 진행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양적인 측면, 질적인 측면, 격차 해소 측면 등 세 가지 부분으로 나눠 구체적인 성과를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우선 일자리 양적 측면에 대해선 4년 반 동안 87만 개 일자리를 창출했으며 12월엔 취업자 수, 고용률이 역대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고 했다.


이어 임 수석은 "임시직이나 일용직이 아닌 상용직 비중을 가지고 질적인 부분을 보는데 그 부분도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며 고용보험 가입자 수가 1천 500만 명에 육박하고, 상용직 비중이 71.7%라고 부연했다.


임 수석은 "노동소득 분배율은 2016년 62.5%에서 67.5%로 올라갔고 저임금 근로자 비중은 2016년 23%에서 16%로 내려갔다"고도 했다. 노동소득분배율이란 국민소득 가운데 노동소득이 차지하는 정도를 나타내는 지표다. 


그는 이같은 성과가 코로나 위기 상황에서 고용유지 지원금 제도와 자영업자·소상공인에 대한 손실보상 등 정부의 발빠른 대응 덕분이라고 평가했다. 이런 대응으로 "자영업자도 조금 더 어려움이 있기는 하지만 그래도 다른 나라에 비해서는 충격의 강도가 조금 약했던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코로나 사태 이후 지난 2년간 일자리가 크게 줄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산업구조가 같이 변화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임 수석은 "음식, 숙박업 등은 추세적으로 감소하는 상태였는데 코로나가 그 위기를 가중시킨 것으로 보인다"며 "거기에서 나왔던 분들이, 딱 그분들은 아니더라도 비대면 산업으로 육성이 더 활발하게 됐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택배나 배달 쪽 근로자들이 대폭 증가해 일정 부분 이동을 했고, 또 정부에서 내세웠던 디지털 인재, 뉴딜 관련 그린 인재 쪽으로 많이 갈 수 있도록 훈련을 통해서 이전(이직)을 지원했다"며 "그런 부분들이 아마 도움이 됐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부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