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이재명, 변호사비 대납 의혹 제보자 사망에 "안타깝게 생각...명복을 빈다"
이재명, 변호사비 대납 의혹 제보자 사망에 "안타깝게 생각...명복을 빈다"

인사이트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경총회관에서 열린 10대 그룹 CEO 토크 '넥타이 풀고 이야기합시다'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뉴스1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자신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최초 제보한 이모(54) 씨가 사망한 것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고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이 후보는 오후 마포구 경총회관에서 열린 10대 그룹 CEO 토크 '넥타이 풀고 이야기합시다'에 참석했다.


이날 이 후보는 행사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제기한 이 씨가 숨진 채 발견된 것에 관해 "어쨌든 망인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고 명복을 빈다"라고 말했다.


이어 "입장은 우리 선대위에서 낸 게 있으니깐 참고해 주시면 좋겠다"며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인사이트지난 12일 이모씨가 숨진 서울 양천구 모텔의 모습 / 뉴스1


앞서 선대위는 이날 오전 제보자 이 씨의 사망과 관련한 입장문을 통해 "먼저 고인의 안타까운 죽음에 삼가 조의를 표한다"라며 "이 후보는 고인과 아무런 관계가 없다는 점을 밝힌다"고 밝혔다.


선대위는 "국민의힘의 주장은 일고의 가치가 없다"라며 "정확한 사인이 밝혀지기 전까지 그 어떤 정치적 공세도 자제해 주실 것을 촉구한다. 그리고 사법당국은 고인의 사인을 신속하고 철저하게 규명해 일고의 의혹도 없도록 해주시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한편 이 후보는 이날 '대장동 의혹'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언급된 질문에는 "미안한데 그 얘기는 그만하자"라며 말을 아꼈다.


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방송에 출연해 "이 후보는 문재인 정부에서 탄압을 받았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서는 짧게 웃은 뒤 "검찰 수사권 남용 얘기를 하시다가 약간 (표현이) 지나치신 것 같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적절히 이해해 주시면 좋겠다. 정치적 의도를 가지고 하신 말씀이 아닌 것 같다"라고 했다.


인사이트김만배 씨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