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이런 경기 처음, 더 오고 싶다"...이준석과 페이커 경기 직관한 윤석열의 소감
"이런 경기 처음, 더 오고 싶다"...이준석과 페이커 경기 직관한 윤석열의 소감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LCK 경기를 관전했다.


윤 후보와 이 대표는 지난 12일 종로구 롤파크에서 열린 e스포츠 대회 '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2022 스프링 개막전에 참석했다.


선거대책본부 정책본부 산하 게임특별위원장을 맡은 하태경 의원과 원희룡 정책본부장이 동행했다.


이날 윤 후보는 '전설을 만들어가는 대한민국 e스포츠 화이팅'이라는 문구가 적힌 응원 팻말을 들었다.


인사이트뉴시스


윤 후보는 경기장 맨 뒷자리에 이 대표와 함께 자리에 앉아 '페이커'가 소속된 T1과 광동 프릭스의 경기를 관전했다.


경기는 T1이 광동 프릭스를 2 대 0으로 꺾고 첫 승을 신고했다.


관전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윤 후보는 "이런 경기는 처음 봤는데 이 대표의 설명을 들어가면서 보니까 재밌게 봤다"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그러면서 "게임의 기본적인 법칙 같은 것을 설명해 주셔서 들으면서 보니까 재밌다"라며 "기회가 되면 한 번 더 오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Twitch


직관을 마친 후 윤 후보는 SNS를 통해 "프로게이머에게 열광하는 청년들을 보니 고교 야구 팬이었던 제 학창 시절이 떠올랐다"라며 글을 올렸다.


윤 후보는 "게임은 시간을 죽이는 것이 아니라, '살리는' 수단"이라며 "누군가에게는 인생의 추억이기도 하고, 누군가에게는 가장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스포츠이자 취미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게임을 질병으로 보던 왜곡된 시선은 바뀌어야 한다"라며 "게임 이용자들이 느끼는 불공정 문제를 해소하는 데 중점을 두겠다"라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LoL 챔피언 '가렌'의 대사를 인용해 "우리의 행적이 미래를 결정한다"라는 말로 글을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