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신상털기·성희롱 댓글 모아서 고소하겠다는 '조롱 편지' 진명여고 재학생
신상털기·성희롱 댓글 모아서 고소하겠다는 '조롱 편지' 진명여고 재학생

인사이트트위터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위문편지에 조롱성 내용을 담아 논란이 일었던 진명여고의 한 재학생이 일부 악플에 대한 고소를 예고했다.


최근 자신을 해당 학교의 재학생이라고 밝힌 한 누리꾼 A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그는 "이걸로 저희 학교 많은 학생들이 집단적 테러를 당하고 있다"고 호소하며 "악플 제보 받는다"라고 전했다. 일반적으로 악플을 제보받는 것은 고소 등 법적 절차를 밟기 위함이다. 


앞서 지난 12일에는 한 여고생의 군 위문편지 사진이 퍼져 파장이 일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공책을 찢어 쓴 편지 내용에는 "앞으로 인생에 시련이 많을 건데 이 정도는 이겨줘야 사나이가 아닐까요?", "추운데 눈 오면 열심히 치우세요" 등의 조롱성 내용이 담겼다.


이와 관련해 일부에서는 '편지쓰기를 강요받았다'라고 주장했지만, 이는 봉사시간을 받는 활동으로 강제성이 짙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논란이 커지자 학교 측은 12일 사과문을 공개했다.


학교 측은 "최근 본교의 위문편지 쓰기 행사와 관련해 물의가 발생한 것에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라며 행사의 본래 취지와 의미가 퇴색된 것에 유감을 표하며 주의를 약속했다.


인사이트진명여고 여고생의 위문편지로 추정되는 쪽지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