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폐지 줍던 할머니가 2억짜리 '레인지로버' 타고 퇴근하는 장면을 목격했습니다"
"폐지 줍던 할머니가 2억짜리 '레인지로버' 타고 퇴근하는 장면을 목격했습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폐지를 줍던 할머니가 퇴근길 레인지로버를 타고 떠나는 장면이 포착돼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최근 디시인사이드를 비롯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폐지를 수집하는 한 할머니의 모습이 담겼다. 


해당 모습은 지난 6월 한차례 화제가 됐던 사진이 재조명된 것으로, 사진 속 '폐지와 레인지로버'라는 독특하고 이질적인 조합이 강렬했던 덕분에 다시금 회자된 것으로 보인다.


일부에서는 강남의 한 장소라고 주장하는 이곳에서 할머니는 아파트 단지에 있는 폐지를 수집하는 듯한 모습이다.


눈에 띄는 것은 할머니의 자동차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각종 종이를 가득 담고 있는 할머니의 차량은 다름 아닌 랜드로버 레인지로버였다. 1억 7000만~2억 1000만원 선에서 판매되는 레인지로버는 연비만 해도 ℓ당 5.6~9.5㎞에 이른다.


누리꾼들 증언에 따르면 소문과 달리 해당 장소는 경기도 구리인 것으로 전해진다. 사진 속 할머니는 아마 취미 정도로 폐지를 수집하고 있는 듯 보인다.


한 누리꾼은 실제로 할머니를 봤었다며 차는 할머니 딸의 것이며 "저 동네 아파트는 지금 8~9억원대고 할머니는 아파트 건너편에 산다"라는 설명을 하기도 했다. 

 

편견을 깨부수는 해당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폐지 줍는 할머님 클라스가 다르네", "기름값도 안 나올 거 같은데", "무슨 취미인 거지", "강남에서 폐지 줍는 어떤 할머니는 건물주다" 등의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대부분 부족한 용돈 벌이를 위해 일선에 뛰어들지만, 일부 노인들은 취미 겸 운동을 위해 경제적 능력과 관계 없이 폐지 줍는 일을 하기도 한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