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성희롱 하고 찾아오는 군인 있었다"...'조롱 편지' 논란에 어느 여대생이 한 주장
"성희롱 하고 찾아오는 군인 있었다"...'조롱 편지' 논란에 어느 여대생이 한 주장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한 여고에서 군 장병을 조롱하는 위문편지를 보내 논란이 되는 가운데, 위문 편지를 쓴 학생에게 일부 군인이 성희롱하거나 학교로 찾아오는 경우가 있었다는 한 여대생의 주장이 나왔다.


12일 대학생 익명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는 "○○여고 팩트"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글에서 작성자 A씨는 '조롱 위문 편지' 사건이 일어난 모 여자고등학교의 여고생들이 과거에도 군부대 위문편지에 대해 반감을 품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위문 편지에 학생들은 실명과 학번을 쓰게 되는데 편지를 받은 군인 중 일부가 성희롱을 하거나 학교에 찾아오는 경우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에브리 타임


이 때문에 학생들이 위문편지 쓰는 걸 반대했는데, 학교 측에서는 위문 편지 쓰는 것을 강제로 진행했다고 한다. 


이에 학교 측의 선택에 반감을 품은 학생들이 일부러 군인들에게 보낼 수 없을 정도의 비방용 편지를 작성해서 제출했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또 A씨는 "요즘 같은 시대에 위문편지를 강제로(쓰게 하냐)"라면서 "○○여고 사례는 아니지만 군인이 (여고생에게) 콘돔 보내고 찾아오거나 SNS 친구 추가를 했던 선례도 있다"라고 말했다. 


해당 게시글은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으로 확산했다. 해당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위문 편지에 주소를 적는 것도 아닌데 어떻게 콘돔을 보내냐", "확실한 게 맞냐", "일부 과장된 표현이 섞인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


한편 여고생이 군 장병에게 조롱 섞인 위문편지를 보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자 위문편지 강요를 금지해달라는 국민 청원글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여고에서만 이루어지는 위문편지를 금해주시길 바란다"며 "심지어 이번에 위문편지가 강요된 ○○여고 학생들에게 배포된 위문편지 주의점에는 명확하게 '개인정보를 노출시키면 심각한 피해를 볼 수 있음'이라고 적혀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렇게 편지를 쓴 학생에게 어떤 위해가 가해질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본인의 의사와 상관없이 위문편지를 써야 한다는 것은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미성년자에 불과한 여학생들이 성인 남성을 위로한다는 편지를 억지로 쓴다는 것이 얼마나 부적절한지 잘 아실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