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두 줄에 3천원짜리 김밥 시켰는데..."요즘 물가에 적당 vs 금으로 만들었냐"
두 줄에 3천원짜리 김밥 시켰는데..."요즘 물가에 적당 vs 금으로 만들었냐"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최근 물가가 큰 폭으로 오르며 마트에서 장을 보는 것도, 외식을 하는 것도 부담스러워졌다.


특히 김밥, 라면 등 서민 음식조차도 가격이 크게 올라 서민들의 지갑 사정은 팍팍해져만 간다.


같은 돈을 주고도 예전과 같은 양과 질을 기대하기 어렵다.


이러한 가운데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1,500원짜리 김밥 사진이 올라와 누리꾼들 사이서 논쟁이 벌어졌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게시물에 올라온 사진을 보면 검정색 트레이 위에는 파가 동동 뜬 국과 작은 접시에 꼬마김밥으로 보이는 작은 김밥 두 줄이 담겨 있다.


작성자 A씨에 따르면 접시 위에 있는 김밥은 한 줄에 1,500원으로 총 3천원어치였다.


한눈에 봐도 사진 속 김밥은 흔히 말하는 '꼬마김밥' 크기로 보인다. 그런데 이 김밥 한 줄의 가격이 1500원이었던 것. 


A씨는 "사진 보고 참치마요랑 참치김치 두 줄 주문했는데 (사진과는 달리) 왜 두 줄씩 안 주냐"며 "기차 시간 다 돼서 따지지도 못하고 나왔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실제로 A씨가 공개한 메뉴판을 보면 마리(김밥) 메뉴 옆 사진에는 접시에 김밥이 꽉 차게 담겨있다.


A씨의 분노글에 누리꾼들은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일부 누리꾼들은 A씨 편에 서서 "저건 소비자를 농락한 거다", "금으로 만든 것도 아니고 너무하다", "꼬마김밥이라고 적어놔야 되는 거 아니냐" 등 가격 대비 양이 터무니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사진과 비교했을 때 양 차이가 큰 것을 지적하는 이들이 많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반면 이와는 반대되는 의견도 있었다. 최근 물가 상승률을 고려하면 결코 비싼 금액이 아니라는 것이다.


한 누리꾼은 "1,500원짜리 김밥 주문하면서 일반 김밥일 거라고 예상하면 안 된다. 요즘 프랜차이즈 분식점에서도 김밥 한 줄에 기본 3천원 넘는다"고 말했다.


실제로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김밥 가격은 전년 동월 대비 6.6% 올랐다.


특히 김밥의 경우 속재료가 많이 들어가는 음식인 만큼 각종 채소 등 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자연스레 김밥 가격도 큰 폭으로 오르고 있는 추세다.


김밥과 더불어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한 갈비탕(10.0%)부터 짜장면(5.5%), 라면(5.5%), 삼겹살(5.3%), 햄버거(5.2%) 등 대부분의 음식 가격이 크게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