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강남 클럽서 귀 짤렸다는 여성 사건 CCTV 확인한 클럽이 내놓은 새로운 주장
강남 클럽서 귀 짤렸다는 여성 사건 CCTV 확인한 클럽이 내놓은 새로운 주장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서울 강남의 위치한 클럽을 찾았다가 귀가 잘렸다는 20대 여성의 호소가 전해졌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조사에 착수했다.


이런 가운데 해당 클럽 측의 공식 입장이 발표됐다. 클럽 측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여성이 테이블에 몇 차례 넘어지는 장면이 확인됐다는 입장을 밝혔다. 


12일 클럽 측은 공식 SNS를 통해 "사고와 관련한 정확한 정황 및 저희 클럽에서 어떤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 상세히 설명하고자 한다"며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클럽 측은 귀가 잘린 여성 고객 A씨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업체는 "사건 당일 A씨가 클럽 외부로 나온 뒤 귀에 피가 나는 걸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여서 가드팀이 이를 알리고 119 신고 조치해 구급차를 불렀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클럽 공식 SNS


그러면서 "하지만 당시 A씨가 귀가를 원했고 '구급차 탑승 거부서'를 작성한 뒤 일행과 귀가했다"라고 덧붙였다. 


업체에 따르면 해당 클럽엔 화장실을 제외한 모든 곳에 CCTV가 설치돼 있어 사각지대가 없다. 이에 클럽 측은 CCTV 영상을 자체적으로 여러 차례 돌려 사건을 파악했다고 한다. 


클럽 측은 "자체적으로 CCTV 영상을 돌려본 결과 아직까지 업장 내에서 A씨가 상해를 입거나 누군가 A씨를 가해하는 자면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사각지대인 여자 화장실 내에서의 사건 발생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며 "고객께서 테이블에서 몇 차례 넘어지는 장면도 있다"고 주장했다.  


현재 클럽 측은 경찰에 CCTV 영상을 넘긴 상태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경찰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시스


끝으로 클럽 측은 "이번 사건에 대해 매우 심각하게 생각하고 있으며 사건의 진상을 파악해 이런 상황이 재발하지 않도록 강구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만약 누군가의 가해로 이런 일이 발생했다면 꼭 밝혀내 적극적으로 처벌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A씨가 클럽 내 폭행이 아닌 과실로 부상을 입은 것이 밝혀진다면 치료를 끝까지 케어 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A씨는 지난 11일 SNS를 통해 "강남의 한 클럽에 오전 11시30분에서 오후 1시30분까지 있었고, 그 사이에 제 귀가 잘리는 봉변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B씨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그의 왼쪽 귀는 가로 방향으로 3cm가량 잘렸으며 귀 아래에는 흉터와 함께 핏자국이 그대로 남겨 있었다.


그는 "가로로 싹둑 다 잘려서 연골까지 잘렸고 귀 뒷부분까지 다 잘렸다"면서 "병원과 경찰이 상처를 봤을 때 칼이나 가위 등 날카로운 흉기로 자르지 않는 이상 이렇게 될 수 없다고 했다. 타인이 상해를 입혀서 잘랐기에 이렇게 됐다더라"라고 호소했다.


현재는 응급실에서 급히 수술을 받은 상황이나 귀 성형수술까지 해야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