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잠옷바람으로 방송하는 털털한 지금과 달리 '단아미' 넘쳤던 아나운서 시절 BJ 기룡이
잠옷바람으로 방송하는 털털한 지금과 달리 '단아미' 넘쳤던 아나운서 시절 BJ 기룡이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솔직하면서 귀여운 매력으로 수많은 팬들을 보유한 아프리카 TV BJ 기룡이(본명 기윤진).


방송에서 당당히 담배를 피우는 등 그의 털털한 모습을 좋아하는 이들이 많다.


그런 기룡이의 반전 과거가 알려져 누리꾼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BJ로 데뷔하기 전 기룡이는 충남 당진의 공영방송인 미디어당진 아나운서로 활동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아프리카 TV


그는 과거 방송에서 대학 재학 시절 교수님 추천으로 면접을 거쳐 아나운서 일을 하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기룡이가 방송에서 공개한 아나운서 시절 모습을 보면 지금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다.


지금은 '깨발랄'한 여동생 같은 이미지가 강하지만 아나운서 시절 기룡이는 단아함이 물씬 느껴지는 모습이다. 


단정한 복장으로 또박또박 멘트를 하는 모습이 조금은 낯설게 느껴진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인사이트


온라인 커뮤니티


기룡이 본인도 그런 자신의 모습이 낯선지 과거 방송에서 아나운서 시절 모습을 시청자들과 함께 보며 부끄러워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그러나 누리꾼들은 오히려 기룡이의 반전 과거를 큰 매력 포인트로 보며 "전혀 상상도 못했는데 아나운서가 생각보다 잘 어울린다", "반전 매력 대박" 등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기룡이는 카카오TV, 트위치 등에서 방송을 하다 지난 2020년 12월 아프리카TV로 이적했다. 그는 리그 오브 레전드(LoL) 등 게임 방송과 토크 방송을 주로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아프리카TV 이적 1년 만에 신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아프리카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