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갑자기 '팔꿈치'에 이것 생기고 가려우면 '오미크론' 감염 의심해야 한다
갑자기 '팔꿈치'에 이것 생기고 가려우면 '오미크론' 감염 의심해야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국내 오미크론 확진자가 연일 급격히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감염 여부를 추정할 수 있는 '특별한 증상'이 확인됐다.


지난 9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미러는 코로나19 증상 연구단체 조이(ZOE)가 밝힌 오미크론 감염자들이 공통적으로 보인 증상을 보도했다.


현재 영국 내 코로나19 확진자수의 90%가 '오미크론 감염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이는 오미크론 감염자들을 조사한 결과 환자들 대부분이 공통적으로 특이한 '피부 증상'이 나타났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피부 증상은 크게 3가지 유형으로 나뉘는데, 먼저 첫 번째 유형은 땀띠와 유사한 형태의 울퉁불퉁한 발진이다.


가려움을 동반한 이 발진은 특히 '팔꿈치'에서 가장 흔하게 발견되고 있다.


몸 곳곳에서 나타날 수 있으며 짧게는 며칠에서 길게는 몇 주 동안 지속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번째 유형은 벌집 모양 돌기가 튀어나온 '두드러기' 증상이다. 이 경우 빠르게 증상이 나타났다가 또 빨리 가라앉는 경향을 보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세 번째 유형은 젊은 감염자들에게서 많이 발견되는 증상으로 '동상'과 유사하다. 보통 피부 위로 붉은 색을 띠는 작은 돌기가 튀어나오며 가렵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이가 밝힌 데이터를 분석한 피부 전문가 펠린 카르탈 박사는 "영국 오미크론 확진자의 20%에서 팔꿈치, 손이나 발의 피부가 붓고 붉어지는 발진 증상이 보고됐다"며 "이런 증상이 보이면 오미크론에 감염된 것일 수 있으니 꼭 진단 검사를 받길 바란다"고 권고했다.


이외 또 다른 오미크론 감염 증상으로는 '야간 식은땀'과 '야간 발한' 등이 있다.


한편 현재 방역당국은 이달 말, 설 연휴를 기점으로 오미크론이 국내에서 '우세종'이 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