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안전의 대명사 볼보가 작심하고 만든 '튼튼함甲' SUV 전기차 'XC40 리차지'
안전의 대명사 볼보가 작심하고 만든 '튼튼함甲' SUV 전기차 'XC40 리차지'

인사이트볼보자동차코리아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볼보가 올해 브랜드 첫 전기차 XC40 리차지와 C40 리차지를 출시한다.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SUV) XC40 리차지는 국내 시장에 처음으로 출시되는 볼보의 첫 전기차다. 지난해 출시 예정이었으나 준비 과정에 시간이 소요돼 올해 상반기로 미뤄졌다.


XC40 리차지는 볼보의 글로벌 베스트셀러 XC40을 기반으로 제작됐으며 408마력(300㎾), 최대토크 660Nm의 듀얼 모터와 78㎾h 배터리팩으로 구성된 첨단 사륜구동 파워트레인을 채택했다.


또한 XC40 리차지는 우수한 안전기준의 XC40을 기반으로 전면을 새롭게 재설계해 기존 볼보 내연기관 모델 못지않은 안전성까지 확보했다.


인사이트볼보자동차코리아


한 번 충전으로 400㎞(WTLP 기준) 이상 주행이 가능하며, 급속충전 시 40분 동안 배터리의 80%를 충전할 수 있다.


XC40 리차지에는 업계 최초로 구글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통합한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탑재됐다.


이로 인해 구글 지도와 구글 어시스턴트, 자동차 애플리케이션 등을 이용할 수 있다.


볼보의 디지털 커넥티드 서비스 플랫폼 '볼보 온 콜'과 연동하면 전력 소비량도 쉽게 추적할 수 있다.


인사이트볼보자동차코리아


XC40 리차지와 함께 출시된 C40 리차지는 전기차로만 출시되는 전기차 전용 모델이다.


헤드라이트에 픽셀 기술을 적용해 시인성을 높였고 후면은 하부 루프라인과 이어지는 독창적인 디자인이 적용됐다.


C40 리차지는 앞뒤에 전기 모터가 하나씩 장착되며, 40분 만에 0%에서 약 80%까지 충전이 가능한 78㎾h 배터리로 구동된다.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 가능 거리는 약 420㎞다.


다만 아직까지 두 차종의 정확한 국내 판매 가격과 보조금 혜택 유무 등은 발표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