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버튼만 누르면 1초 만에 원하는 색으로 도색 바꿀 수 있는 BMW 전기차 (영상)
버튼만 누르면 1초 만에 원하는 색으로 도색 바꿀 수 있는 BMW 전기차 (영상)

인사이트BMW 'IX 플로우', 색상이 변하고 있는 모습 / TikTok 'klwtts'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버튼 하나만 누르면 외장 도면의 색상이 바뀌는 꿈의 차량이 등장했다.


BMW는 지난 5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2(국제전자제품박람회)에 차량 색깔을 자기 마음대로 변경 시키는 'IX 플로우'모델 차량을 공개했다.


차량은 전자잉크(E-Ink)를 이용한 것으로 외장 색상을 마음대로 변경이 가능하다.


이날 CES 2022에 방문한 관람객들은 전자잉크 기술을 적용한 'IX 플로우'를 보고 깊은 감탄사를 내보였다.


인사이트BMW 'IX 플로우' / TikTok 'klwtts'


IX 플로우는 순수전기 차량인 'SAV iX' 모델에 전자잉크 기술을 적용한 차량이다.


운전자가 차량 내에 색상 변경을 선택했을 때 차량 외부에서 전기장에 의한 자극이 발생해 재단된 래핑에 들어있는 수백만 개의 마이크로캡슐 표면에 안료를 모이게 하면서 외장 색상을 변화하게 만든다.


심지어 전자잉크 기술은 변경한 색상을 계속 유지하는데 전기가 소모되지 않는다. 또 색상에 따라 열에너지 흡수율을 높일 수 있어 열효율을 상승시키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


BMW는 IX 플로우를 시작으로 전자잉크 기술 연구 및 개발에 박차를 가해 고객에게 세분화된 맞춤형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고 예고했다. 


인사이트BMW 'IX 플로우' / TikTok 'klwtts'


BMW는 IX 플로우를 시작으로 전자잉크 기술 연구 및 개발에 박차를 가해 고객에게 세분화된 맞춤형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고 예고했다. 


스텔라 클라크 BMW IX 플로우 프로젝트 총괄은 "운전자는 해당 기능을 활용해 자신의 취향과 주변 상황에 따라 조작 즉시 차량의 외관을 원하는 색으로 변경하는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다. 미래에는 패션처럼 자동차도 일상생활의 다양한 기분과 상황을 표현하는 수단으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BMW는 이외에도 'BMW 시어터 스크린'을 함께 선보였다. 뒷좌석에 32:9 비율의 31인치 파노라마 디스플레이를 장착시켜 뒷좌석 승객에게 영화관에 간 듯한 기분을 느끼게 해준다.


특히 바우어 앤 웰킨스의 다이아몬드 서라운드 사운드 시스템을 채택해 최상의 음질로 생생한 몰입감을 경험할 수 있다고 BMW 측은 설명했다.


TikTok 'klwt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