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회장 2022년 신년 메시지 "새 시대 고객이 원하는 '뉴 뷰티'를 선보이자"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회장 2022년 신년 메시지 "새 시대 고객이 원하는 '뉴 뷰티'를 선보이자"

인사이트사진 제공 = 아모레퍼시픽그룹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아모레퍼시픽그룹 서경배 회장이 2022년 시무식을 통해 "새 시대 고객이 원하는 ‘뉴 뷰티'를 선보이자"라고 역설했다고 밝혔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3일 오전 온라인으로 임인년 새해 시무식을 진행했다. 서경배 회장은 신년 영상 메시지를 통해 '우리가 선보일 뉴 뷰티는 모든 존재가 가진 고유의 아름다움을 중시하며 그 잠재력에 주목하는 아름다움의 새로운 패러다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통적 뷰티의 영역을 넘어 일상 전반을 포괄하는 '라이프 뷰티'로 업(業)을 확장하고, '디지털' 기술로 개개인에 맞춘 최적의 아름다움을 찾아 나가자"며, "이 모든 도전의 근간은 고객과 세상에 대한 적극적인 '공감'이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올해 아모레퍼시픽그룹은 'Winning Together'라는 경영 방침을 세우고, '강한 브랜드', '디지털 대전환', '사업 체질 혁신'의 3대 추진 전략을 실행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서경배 회장은 "뉴 뷰티의 여정을 성공으로 이끌기 위해 올해 세 가지 전략을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는 말과 함께 주요 실천 목표들을 제시했다.


우선, 강한 브랜드의 완성을 위해서는 "브랜드 가치를 명확히 하고 성장을 견인할 엔진 상품의 육성에 집중하고, 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을 이해하고 빠르게 반응하며, 더마와 웰니스 등 잠재력 있는 비즈니스의 확장을 시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디지털 대전환과 관련해서는 "디지털 세상 속 커머스, 콘텐츠, 커뮤니티를 쉽고 재미있게 만들어 MZ세대 고객과의 유대감을 형성하고 강한 팬덤을 구축해야 한다"며, "디지털 기술을 통해 방문판매 등 오프라인 채널의 경쟁력을 회복하고, 맞춤형과 비대면 솔루션 등 미래 성장의 기반을 구축하는 것도 시급하다"고 역설했다.


사업 체질 혁신에 관해서는 "시대에 맞지 않는 상품을 과감히 줄이고 데이터 기반으로 재고관리를 최적화하는 등 비즈니스 전반의 비효율을 점검하고 개선하여 수익적 성장을 이뤄야 한다"고 말했다. 또 "2030 지속가능경영 5대 약속의 이행을 통해 기업 생태계 모두의 건강과 안녕을 담보할 근본적 변화에도 책임감 있게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서경배 회장은 "미래는 과거의 경험이 아닌, '오늘의 열망'이 만드는 것임을 늘 기억하자"며, "아모레퍼시픽은 명실상부한 '브랜드 컴퍼니'가 되어야 하고 비즈니스는 고객이 기대하는 방향으로 새롭게 조직되어야 한다. 그동안의 관성을 과감하게 버리고 새로운 시도를 속도감 있게 추진하자"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