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윤아·강하늘·한지민·이동욱"...죽은 연애세포도 되살리는 핵달달 로맨스 영화 '해피뉴이어' 후기
"윤아·강하늘·한지민·이동욱"...죽은 연애세포도 되살리는 핵달달 로맨스 영화 '해피뉴이어' 후기

인사이트영화 '해피 뉴 이어'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국내 톱스타들이 총출동해 화제를 모은 영화 '해피 뉴 이어'가 베일을 벗었다.


9일 티빙과 전국 극장에서 공개된 '해피 뉴 이어'는 저마다의 사연을 안고 호텔 엠로스를 찾은 사람들이 각자의 방식으로 자신만의 인연을 만들어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한지민, 이동욱, 강하늘, 임윤아, 김영광, 서강준, 이광수 등 국내 톱스타들이 총출동한 화려한 캐스팅으로 개봉 전부터 뜨거운 기대를 받았다.


기대에 힘입어 '해피 뉴 이어'는 개봉 전부터 한국영화 예매율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영화 '해피 뉴 이어'


개봉 후 '해피 뉴 이어'는 이러한 관객의 기대를 충족시키는 모양새다.


이날 영화를 보고 온 관객은 "죽어있던 연애세포가 살아날 것 같다", "그야말로 한국판 러브 액츄얼리", "진짜 예쁘고 뭉클한 영화" 등 심장을 두근거리게 만드는 힐링 스토리를 극찬했다.


뿐만 아니라 "배우들 케미도 너무 좋았다", "많은 배우들의 다양한 매력, 다양한 이야기들을 보는 것만으로도 만족", "배우들 티키타카 보는 재미가 있다" 등 화려한 캐스팅의 조화를 칭찬하는 반응도 많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네이버 영화


또한 "오랜만에 가족들이랑 다 같이 모여서 봤다", "스토리는 뻔하지만 연말버프가 다 커버한다. 따뜻한 영화", "썸 타는 관계라면 이 영화 무조건 강추" 등 연말에 사랑하는 사람과 보기 딱 좋은 영화라는 관객도 적지 않았다.


기대를 모았던 배우들 간의 케미스트리는 물론이고 스토리, 분위기 등 '해피 뉴 이어'를 향한 호평이 끊이지 않고 있는 것이다.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와 다채로운 매력의 배우들이 빚어낸 연기 앙상블, 연말연시 설렘이 가득 담긴 영화 '해피 뉴 이어'는 현재 티빙(TVING)과 극장을 통해 만날 수 있다.


인사이트영화 '해피 뉴 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