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중고차 딜러들 "살려달라" 애원에도 현대차·기아 등 완성차업체 '중고차 시장' 진출 선언
중고차 딜러들 "살려달라" 애원에도 현대차·기아 등 완성차업체 '중고차 시장' 진출 선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국내 완성차 업계가 내년부터 중고차 사업에 뛰어든다. 


지난 23일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장은 산업발전포럼에서 "국내 완성차 업계가 2022년 1월부터 사업자 등록과 물리적 공간 확보 등 중고차 사업을 위한 필요한 절차를 진행하는 등 중고차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정부의 중고차 매매업의 생계형 적합 업종 지정 여부가 오랜 시간 지연되자 기업들이 본격적으로 진출을 선언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2013년 국내 중고차 매매업은 중소기업 적합 업종으로 지정돼 완성차 업계의 진출이 제한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2019년 2월 지정 기간이 만료돼 국내 완성차 업계는 중고차 사업 진출 의사는 밝혔지만 이와 관련해 여전히 결론이 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정만기 회장은 "중고차 판매업의 중소기업 적합업종 지정이 만료된 지 3년이 다 돼가는 상황에서 완성차 업체들의 중고차 시장 진입에는 법적 제한이 전혀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 "중고차 매매상들이 이 업종을 다시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지정해달라고 중기부에 신청한 점을 감안해 지난 3년간 소비자들의 강력한 진입 요구에도 불구하고 시장 진입을 자제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이견 차이로 방안을 못 찾은 점은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소비자들은 대체로 대기업 진출을 반기는 분위기다. 대기업이 진출하면 믿을 수 있는 판매 업체가 생길 수 있을 거란 기대 때문이다. 


중고차 시장은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지만 정보의 격차로 인한 판매자와 소비자 간의 불신이 고질적인 문제로 지적됐다. 


중고차를 구매하는 데 있어 객관적인 정보가 부족한 소비자들이 중고차 판매자들에게 피해를 입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 


글로벌 기업들은 수입 인증 중고차 제도를 통해 시장에 진출해 거래 물량이 해마다 증가하고 있지만 국내 완성차 업체들은 중기부의 결정을 기다린 채 생존 경쟁에서 밀린다는 지적도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결국 완성차 업계에선 더 이상 진입을 미룰 수 없다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계획이 실행된다면 완성차 업체들은 다음 달부터 중고차 사업 준비에 나서게 된다. 중고차 물량을 확보하는 한편 사업자 등록과 서비스 공간 마련 등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정만기 회장은 "소비자 편익 증진과 글로벌 업체와의 공정한 경쟁, 중고차 시장 활성화를 위한 준비 과정 전반을 거치면서 중고차 시장 발전에 기여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