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대상그룹, 베트남 미래세대 꿈 지원하는 '장학퀴즈쇼' 후원
대상그룹, 베트남 미래세대 꿈 지원하는 '장학퀴즈쇼' 후원

인사이트사진 제공 = 대상그룹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대상그룹이 베트남 내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으로 현지법인인 '미원베트남'과 '득비엣푸드'를 통해 후원한 장학퀴즈쇼 '짱 응우옌 뚜오이 13'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특히 결승전은 지난 18일 베트남 지상파 TV 채널 VTV3에서 방영되며 화제를 모았다. 대상그룹 장학퀴즈쇼가 베트남 TV에 방영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장학퀴즈쇼 '짱 응우옌 뚜오이 13'은 베트남 중학교 6~9학년(10~14세) 학생을 대상으로 역사와 지리, 국어, 수학 등을 '과거시험' 형태로 지식을 겨루는 행사다. 


대상그룹은 베트남 전체 인구 중 10~14세의 청소년의 인구 비율이 높은 점에 주목, 2017년부터 베트남의 교육과 문화 발전 등 공익 목적을 위한 베트남 청소년 장학사업을 진행해왔다. 


특히 이번 행사는 총 상금 5억동(한화 2,500만원)으로,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졌다. 먼저, 행사 전부터 유튜브와 미원베트남, 득비엣푸드 홈페이지 및 페이스북, 참가 학교 내 오프라인 홍보물 등을 통해 다각도로 행사 개최 소식을 알리며 기대감을 높였다.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예선전에는 하노이 등 북부 지역 6개 성, 시에서 26개 학교, 총 2,500여명이 참여해 치열한 경쟁을 펼쳤다. 


이중 결선에 진출한 100명의 참가자는 지난 4일, 하노이 시내에 위치한 빈(Vin) 대학교에서 5라운드에 걸쳐 총 33개의 문제를 풀며 우승에 도전했다. 문제 중에는 한국의 대표 음식인 김치와 떡볶이 관련 내용도 출제되었는데, 거의 모든 참가자가 정답을 맞히며 K-Food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대상그룹


선의의 경쟁 끝에 1등을 차지하며 상금 2억동(한화 1,000만원)을 거머쥔 쯔엉 민 득 군(12세)은 "좋은 기회를 준 학교 선생님과 후원사에 감사하다"며 "앞으로 베트남의 인재가 되겠다"고 당찬 포부를 밝혔다.


아울러 지난 18일 토요일 오전 프라임타임에 VTV3 채널에서 방영된 결승전은 현지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VTV3 채널은 하노이를 거점으로 전국 최대 규모의 커버리지를 자랑하는 국영방송 VTV 산하의 예능 전문 채널로, 현지에서 가장 선호하는 채널로도 알려져 있다. 


특히 유튜브 구독자 145만명을 보유하고, 7개 국어를 구사해 '천재소녀'로 알려진 베트남 유명 인플루언서 '카인 비'와 배우 '타잉 쯩', '란 프엉'이 진행을 맡아 행사의 공익적 목적은 물론, 프로그램 흥행까지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는 호평을 받았다.


대상 관계자는 "기업의 책임을 다하고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국내외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며 "이번 장학퀴즈쇼는 베트남 미래세대의 꿈을 응원하기 위한 노력으로, 앞으로도 다양하고 유의미한 활동들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상그룹은 1994년 베트남 정부의 투자허가를 받아 미원 베트남을 최초 설립했다. 1995년 하노이시 인근 벳찌에 공장을 설립해 본격적인 MSG 생산·판매를 시작했고, 2002년 이후 국물용 종합조미료, 튀김가루 등 다양한 제품을 출시해 생산 품목을 다양화했다. 


2016년 9월에는 베트남 현지 신선소시지 가공업체인 득비엣푸드 인수를 마무리하고 본격적으로 베트남 육가공 시장에 진출한 바 있다. 2020년에는 150억원을 투자해 베트남 하이즈엉 공장을 준공했다. 벳찌(발효조미료 미원), 떠이닝(물엿, 타피오카 전분), 흥옌(신선, 육가공) 공장에 이은 4번째 공장으로 대상그룹의 베트남 첫 상온 식품 공장이다. 


공장 준공과 동시에 글로벌 브랜드 '청정원 O'Food'를 론칭하며 김, 떡볶이, 양념장 등 제품을 출시, 베트남을 동남아 진출의 전초기지로 삼아 한식의 세계화를 선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