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바다에 쓰레기 넘치자 스스로 '미세 플라스틱' 소화할 수 있게 진화한 미생물들
바다에 쓰레기 넘치자 스스로 '미세 플라스틱' 소화할 수 있게 진화한 미생물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플라스틱 사용량이 늘면서 '미세' 플라스틱의 공포가 지구촌을 휩쓸고 있다.


플라스틱 폐기물을 썩는데 수백 년의 시간이 걸리는 데다가 사실상 수거가 어려워 바다를 점령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바다에 둥둥 떠다디는 아무 것도 모르고 플라스틱 쓰레기를 먹었다가 병으로 죽음을 맞이하는 동물들의 모습은 우리의 마음을 더욱 무겁게 한다.


이런 가운데 바다 속 미생물들이 플라스틱을 소화할 수 있게 진화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충격을 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 Greenqueen


최근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스웨덴 샬머스 공과대학 생명과학부 연구팀은 자연 속 미생물이 플라스틱을 먹이로 삼아 살아가는 방향으로 진화하고 있다는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미생물 생태학(Microbial Ecology)' 저널에 발표했다.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전 세계 바다와 육지 236곳에서 채취한 DNA 샘플을 분석한 결과 유기체의 25%가 플라스틱을 분해할 수 있는 효소를 가진 것으로 확인됐다.


기존에도 자연에 플라스틱을 분해하는 미생물 효소가 있다는 건 알려져 있었지만 이번 처럼 수만 개가 발견된 것은 처음이다.


이는 미생물의 플라스틱 분해 잠재력을 확인한 최초의 대규모 연구라고 매체는 전했다.


연구진은 DNA 샘플에서 걸러낸 2억여 개의 유전자에서 이미 알려진 효소 95가지를 제외시켰다. 이후 플라스틱을 분해하지 못하는 효소와 대조해 새 효소를 추출했다. 그 결과 플라스틱을 분해하는 10가지 유형의 미생물 효소 3만 가지가 발견됐다.


주목할 점은 발견한 효소의 수와 유형이 DNA 샘플 채취 지역의 플라스틱 오염 수준 및 유형과 일치한다는 것이었다. 해양에서는 67곳에서 약 1만2000개의 플라스틱 분해 가능 효소가 발견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Facebook 'Architecture & Design'


바다의 수심에 따라 효소의 특성이 달랐는데 수심을 3단계로 나누어 분석한 결과 플라스틱 오염도가 심각한 얕은 곳에는 그만큼 효소 수도 많았다.


오염도에 비례해 효소도 증식했다는 얘기다. 또 깊은 곳에서 발견된 효소가 더 강한 플라스틱 분해력을 보였다.


바다 속 미생물 뿐만 아니라 육지의 미생물들도 플라스틱을 소화할 수 있는 효소를 가지고 있는 것이 발견되기도 했다.


연구를 이끈 알렉세이 젤레즈니악 교수는 "이렇게 다양한 장소에 다양한 미생물 효소가 많이 분포해 있으리라고는 상상도 못 했다"라고 했다.


이어 "지난 70년 동안 플라스틱 생산량이 연간 200만t에서 3억8000만t으로 증가하자 미생물도 플라스틱을 먹는 쪽으로 진화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