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이별 후에 미련 남아 밤잠 못 이루는 건 여자보다 남자가 더 많다
이별 후에 미련 남아 밤잠 못 이루는 건 여자보다 남자가 더 많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tvN '호텔 델루나'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얼마 전 이별했는데 너무 보고 싶어요"


혹시 SNS를 떠돌다 다음과 같은 멘트를 발견한 적이 있는가. 아마 본 적이 있다면 그 주인공의 성별은 남성일 가능성이 높을 것이다.


최근 과학자들은 대규모 온라인 토론 포럼에서 184,000명이 넘는 사람들의 게시물을 조사했다.


그 결과 사랑 상담이 필요한 사용자의 약 55%가 남성인 반면 여성은 약 4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즉 이별의 상처에서 도움이 더욱 필요한 쪽은 남성이란 결과인데, 그 이유는 다음과 같은 것으로 추측된다.


먼저 '남자는 울면 안 된다'라는 고정관념이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높다.


여성들이 오프라인에서 직접적인 도움을 구하는 것과 달리 남성들은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는 것을 꺼려 해 온라인에서 익명의 힘을 빌리는 것이다.


또한 남성들이 여성들에 비해 고통에 더 감정적으로 대응하는 것도 원인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SBS '질투의 화신'


한편 미혼남녀가 생각하는 적당한 연애 공백 기간은 6개월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결혼정보회사 가연이 미혼남녀 216명을 대상으로 '연애공백기'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적당한 연애 공백 기간은 6개월 이하(38.4%)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어 '만난 기간에 따라 다르다(23.6%)', '공백기 없이 바로(19%)', '6개월~1년(11.6%)', '1년 이상(7.4%)' 순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