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SK네트웍스, 日 최대 휴대폰 판매 회사 'T-GAIA'와 ICT 사업 협력 추진
SK네트웍스, 日 최대 휴대폰 판매 회사 'T-GAIA'와 ICT 사업 협력 추진

인사이트사진 제공 = SK네트웍스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본사 및 자회사를 통해 ICT 디바이스 유통, 통신 망 운용 및 정보통신 불용자산 관리 등 ICT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SK네트웍스가 일본 최대 휴대폰 판매 회사 티가이아와 손잡았다. 이를 통해 일본을 시작으로 글로벌 사업 전개를 추진한다.


SK네트웍스는 17일 'ICT 디바이스 리사이클 사업 및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두 회사가 공통적으로 영위하고 있는 ICT 사업을 중심으로 협업 기회를 발굴하고, 글로벌 시장 변화 속에서 새로운 가치 창출 등 시너지를 모색하기 위해 이뤄졌다.


티가이아는 일본의 5대 종합상사 중 하나인 스미토모상사의 자회사로, 휴대폰 대리점 운영과 결제서비스, B2B 솔루션 사업 등을 펼치는 현지 최대의 휴대폰 판매 회사이다. 최근에는 ESG 경영에 초점을 맞춰 환경 대응, 신재생 에너지, 교육, 농업 등 미래 성장 사업 분야에 대한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


양사는 먼저 휴대폰 유통 분야에서 ESG 효과 제고를 위한 협력을 추진키로 했다. 이 과정에서 SK네트웍스의 자회사 '민팃'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민팃은 우리나라 최초의 인공지능 기반 중고폰 매입기 운영을 통해 안정성과 편의성을 지닌 ICT 리사이클 플랫폼을 구축했다. 이번 티가이아와 협력에 따라 일본 시장에 적합한 모델을 개발하는 속도를 한층 높일 수 있다는 전망이다.


SK네트웍스와 티가이아는 휴대폰 유통사업 협력에 이어 ICT 산업 전반에서 공동으로 신규 사업을 발굴해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힘쓰는 한편, 향후 보다 큰 차원에서 그룹 간의 제휴로 이어지도록 공조 체제를 강화해나갈 방침이다. 나아가 아시아를 넘어선 글로벌 지역까지의 사업 확장 가능성도 모색할 계획이다.


이날 온라인을 통해 진행된 협약식 자리에서 박상규 SK네트웍스 사장은 "ICT 유통사업 분야에서의 오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ESG 경영을 추진하는 양국 대표 기업의 협력을 통해 고객과 사회의 가치를 높이는 신사업 발굴, 산업의 미래 방향 설정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에 카나지 노부타카 티가이아 사장은 "추구가치가 상통하는 두 회사의 협업인 만큼 사업적 측면과 ESG적 측면에서의 실질적인 성과를 거두고, ICT 시장 확대와 지속 가능한 경영기반 확립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