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인천 50대 남녀 연쇄 살해범 신상공개...'52세 권재찬'
인천 50대 남녀 연쇄 살해범 신상공개...'52세 권재찬'

인사이트인천경찰청


[뉴스1] 정진욱 기자 = 50대 남녀를 연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50대 남성은 권재찬(52)이다.


인천경찰청은 9일 오후 1시 30분 청사에서 열린 신상 정보 공개위원회에서 강도살인 및 사체유기 등의 혐의로 구속된 권재찬의 신상공개를 결정했다.


권재찬에 대한 신상공개는 법조인, 의사, 사회복지사 등 경찰 내부위원 3명과 외부인원 5명 전원 찬성으로 결정됐다.


신상 정보 공개윈원회는 권재찬의 범행수단이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가 발생한 특정강력범죄사건이고, 특례법상 신상공개 요건을 충족한다고 판단해 만장일치로 신상공개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향후 신상공개로 권재찬의 가족 등에 대한 2차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인천 미추홀경찰서 형사과장을 팀장으로 가족보호팀을 운영할 예정이다.


경찰은 "앞으로도 대상범죄와 불법 정도 등 관련 법률상 신상공개 교건에 해당할 경우 신상공개를 적극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권재찬은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 개최 전날인 8일 경찰에 "얼굴과 이름 공개를 원하지 않는다"라며 의견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인사이트뉴스1


권재찬은 지난 4일 오전 인천 미추홀구 한 건물 주차장에서 50대 여성 A씨를 살해한 뒤, A씨의 신용카드로 수백만 원을 인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A씨의 시신 유기를 도운 50대 지인 B씨를 살해해 유기한 혐의도 받고 있다.


권재찬은 경찰 조사에서 "A씨가 돈이 많아 보여 접근했다"며 계획 살인에 대해 일부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 씨는 또 야간건조물 침입절도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던 중 이 같은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권 씨는 5월 야간에 인천시 미추홀구의 한 공사장을 무단으로 들어가 전선을 훔쳤으며, 최근 10월에도 같은 혐의를 받고 기소됐다.


인천지법은 해당 사건을 병합해 11월 3일 재판을 진행했으며, 22일 2차 공판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권재찬은 1998년, 2003년에도 강력범죄를 저질러 징역형을 선고받았었다.


1998년 특수강도강간 등으로 징역 5년을 선고받았고 2002년 10월 출소했다. 또 2003년에는 인천 미추홀구에서 전당포를 운영하던 69세 남성의 머리를 둔기로 내리쳐 숨지게 했으며, 차량을 훔쳐 도주하던 중 택시를 받아 기사를 다치게 하고 부산을 경유해 밀항하기도 했다.


권재찬은 2003년 강도살인 등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으나 항소심에서 징역 15년으로 감형됐으며 대법원에서 형이 확정돼 3년 전 출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