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신간] '고양이 부부 오늘은 또 어디 감수광'
[신간] '고양이 부부 오늘은 또 어디 감수광'

인사이트사진 제공 = 자음과모음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현대적 상상력을 더한 파스텔 색감의 민화로 큰 사랑을 받은 동양화가 루씨쏜의 첫 그림 에세이 '고양이 부부 오늘은 또 어디 감수광'이 출간됐다.


이 책은 모든 순간이 선물이 되는 제주의 자연과 마음 따뜻한 사람들 그리고 소소하게 살아가는 제주에서의 일상을 담았다.


한국에서 호주로, 호주에서 다시 한국으로 돌아와 제주에 정착하면서 비로소 일상을 행복으로 가득 채울 수 있게 된 작가는, 제주의 다채로운 모습을 민화에 담기 시작했다. 보면 볼수록 따스함이 느껴지는 파스텔의 고운 색감과 소박한 매력을 가진 작가의 그림에는 항상 고양이가 등장한다.


고양이들은 킥보드도 타고, 산에도 오르고, 셀카도 찍으면서 익살스러운 매력을 자아낸다.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느낄 수 있는 민화처럼 작가의 글에도 삶을 향한 다정한 시선이 느껴진다.


평범한 일상 속에 담긴 작은 행복들, 크고 작은 인생의 부침마다 곁에서 힘이 돼준 그림과 소중한 사람들 그리고 깊은 위로를 전해준 제주에 대한 이야기가 다채롭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