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산속에서 '4500만원' 담긴 가방 발견하자마자 주인 찾아준 청년들의 정체
산속에서 '4500만원' 담긴 가방 발견하자마자 주인 찾아준 청년들의 정체

인사이트

사진 제공 = 무안군 산불전문예방 진화대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만약 목돈이 당신 앞에서 떡하니 나타난다면 어떨 것 같은가. '견물생심'이라는 말이 있듯 한 번쯤 '나쁜 생각'이 들 수도 있는 일이다.


하지만 여기, 4500만원이란 엄청난 액수의 목돈을 발견하고도 뚝심 있게 주인을 찾아준 이들이 있다.


산불 예방활동에 나선 진화대원들이 그 주인공이다. 이들은 현금 가방을 발견하자마자 경찰에 신고했다.


지난 2일 무안군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50분쯤 무안 승달산에서 인화물질 제거사업 활동을 하던 무안군 산불전문예방 진화대원들이 검은색 가방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무안군 산불전문예방 진화대


놀랍게도 검은색 가방에는 4500만원이란 목돈이 들어 있었다.


가방은 승달산-영산강 만남길 도로 인근에서 발견됐으며, 낙엽에 덮여 있었다. 혹시 몰라 가방을 열어본 대원들 앞에는 5만원 권 100장씩 아홉 다발이 펼쳐졌다.


현금으로 총 4500만원이 들어있는 것을 확인한 이들은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고, 이를 가까운 승달파출소에 인계했다.


경찰은 돈 가방을 확인한 뒤 본서에 인계해 주인을 찾아준다는 방침이다. 돈 가방 안에 인출증이 있어 출처 파악에 큰 어려움이 없을 것이란 전언이다.


거액의 현금을 보고도 망설임 없이 주인을 찾아준 무안군 산불전문예방 진화대원들의 훈훈한 행동이 아직 세상은 살만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