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신간] '다만 보라를 듣다'
[신간] '다만 보라를 듣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민음사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강기원 시인의 다섯 번째 시집 '다만 보라를 듣다'가 민음의 시 292번으로 출간되었다.


김수영 문학상을 수상한 '바다로 가득 찬 책'부터 '은하가 은하를 관통하는 밤', '지중해의 피'에 이르기까지, 강렬한 색채의 대비와 혼재로 독보적인 미적 세계관을 선보여 온 강기원 시인이 7년 만에 펴내는 신작 시집이다.


신체와 사물의 해체, 형태와 색의 분리라는 과감한 상상력을 선보여 온 강기원 시인의 시 세계는 독자적인 힘을 얻어 움직이는 색과 형태 들이 자유롭게 만들어 낸 기이하고도 낯선 아름다움으로 가득 차 있다. 


강기원 시인은 이번 시집을 통해 육체의 경계를 넘어 존재를 탈바꿈하는 '변신'뿐만 아니라 '색'이 '소리'가 되고 '소리'가 '색'이 되는 감각의 전이, 공감각의 영역으로까지 그의 세계를 확장해 나간다.


영원히 반복될 것만 같은 변신과 전이라는 시적 환상을 통해 시인은 이제 삶과 죽음, 유한과 무한의 구분이 없는 세계, '탈경계'의 문을 두드려 활짝 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