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운전사 없이도 운행하는 '자율주행' 택시 도입...첫 한 달은 무료
운전사 없이도 운행하는 '자율주행' 택시 도입...첫 한 달은 무료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자율주행 택시가 서울에서 처음으로 마포구 상암동의 한 도로에서 운행을 시작했다.


30일부터 국내에서도 요금을 내면 원하는 곳까지 태워주는 대중교통 자율주행 서비스가 도입됐다.


정해진 코스를 크게 벗어나지 않는 선에서 승객이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차량을 호출하면 원하는 곳까지 데려다주는 방식이다.


첫 한 달은 사전 예약을 받아 무료로 시범운영을 하고, 내년부터는 유료로 전환되는데 요금은 4천 원 이하가 될 예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


다음 달에는 6일부터 자율주행 택시 6대가 상암 일대 2개 노선에서 시범적으로 운영을 시작한다.


내년 초에는 청계천 일대 버스, 강남구 일대 택시 형태로 자율주행 유료 서비스를 확대시킬 계획이다.


자율주행차 1호 승객이 된 오세훈 서울시장은 "아주 능숙하게 정차도 하고 출발도 하고, 또 차선도 바꾸고 좌회전, 우회전을 굉장히 부드럽게 한다"며 "이 정도면 이제 상용화해도 무방하겠다"고 전했다.


서울시는 만약을 대비해서 사고가 났을 때 치료비 등을 위한 특약보험도 가입했다고 밝혔다.


한편 자율주행차는 운전석에 운전자 대신 '안전관리자' 역할을 하는 사람이 동행한 상태에서 운행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