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카페 방문한 아줌마 군단 12명이 커피 5잔을 시켰습니다"
"카페 방문한 아줌마 군단 12명이 커피 5잔을 시켰습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대구의 한 프랜차이즈 카페 점장이 개인 SNS에 손님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올렸다가 논란이 일자 삭제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카페 점장이 이렇게 손님 저격 글 올리시는 거 이해되시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는 "저희 동네 카페 인스타그램 팔로우 해두었는데, 거기 점장 계정 게시물 봤다가 깜짝 놀랐다"며 점장의 SNS 계정에서 목격한 게시물의 일부를 캡처해 공개했다.


A씨가 공개한 사진에는 점장이 카페 안 CCTV를 캡처한 화면과 함께 손님을 저격하는 내용이 담겼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점장은 인원 수보다 적게 음료를 주문을 한 이들을 '아줌마 군단'이라고 부르며 이들이 테이블에 앉아 있는 모습을 올렸다.


그러면서 "'아줌마 군단'이 12명이 와서 5잔을 시켰다"는 내용을 덧붙였다.


또 매장 외부와 분리된 커뮤니티룸에서 수업을 하는 듯한 손님의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점장은 "학원 차리신 분. 칠판까지 들고 오는 열정으로 봐 드림"이라고 적었다.


포장해 온 음식을 옆 테이블에 둔 모습을 보고는 "오늘은 족발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 사진들에는 모자이크 처리가 되어있지 않았다. 이 외에도 다른 카페의 컵을 버리고 간 손님을 향해서는 컵에 적힌 이름을 거론하며 "OOO 찾습니다"라고 올렸다.


A씨는 "점주 입장에선 저분들이 진상일 수도 있지만 아무리 그래도 가게 찾아온 손님들 얼굴을 모자이크도 안 하고 공개적인 계정에 글 올리는 행동은 좀 그렇지 않느냐"며 "제가 손님 본인, 가족이라면 정말 소름 끼칠 것 같은데 점주 입장이라면 이런 행동 이해가 되시나요"라고 물었다.


이에 대해 해당 프랜차이즈 업체 측은 입장문을 통해 "개인 계정에 대한 점검이 불가능해 사전 확인이 되지 못한 점 사과드린다"면서 "현재 상황에 관한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점장 개인 계정의 글은 모두 삭제 조치했으며 점포를 방문해 추가 확인을 진행하겠다"며 "불편을 드려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