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수업하다 '7살 아이' 주먹으로 때려 '뇌진탕' 오게 한 서울대 출신 과외 교사 (영상)
수업하다 '7살 아이' 주먹으로 때려 '뇌진탕' 오게 한 서울대 출신 과외 교사 (영상)

인사이트네이버 TV '뉴스는 YTN'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7살 아이가 명문대생 과외 선생으로부터 상습적으로 폭행당한 사실이 드러났다.


30일 YTN에 따르면 피해 아동 B양은 지난해 과외 선생 A씨로부터 수개월간 학대를 당했다.


B양은 1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뇌진탕 증세와 불안장애를 앓고 있고, 어른들을 두려워하는 등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부모님에게 말하면 가만두지 않겠다"며 "더 때리겠다"는 A씨의 협박에 학대 사실을 숨겨 온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네이버 TV '뉴스는 YTN'


하지만 평소와 다른 B양의 행동을 수상하게 여긴 부모가 CCTV를 설치하면서 A씨의 학대 정황이 드러났다.


매체가 공개한 CCTV 영상에는 A씨가 손가락을 튕겨 B양의 얼굴을 때리는 모습이 담겼다.


A씨는 B양이 무언가를 집으려 일어나자 가슴팍을 잡아당겨 앉히고, 급기야는 주먹으로 B양의 목이 뒤로 꺾일 정도로 머리를 마구 때렸다.


상습적으로 학대를 당하던 B양은 그림으로 피해 사실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B양의 스케치북에는 반창고를 붙이고 있거나, 피눈물을 흘리는 모습의 그림들이 담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네이버 TV '뉴스는 YTN'


B양의 고모는 "(폭행을 당해서) 너무 다쳐서 아팠고, 아파서 공부는 할 수도 없고 자기가 정말로 생명의 위협을 느껴서 나는 이렇게 죽어가고 있다. 이런 그림을 (고모) 집에다가 그려놓고 갔다"고 울분을 토했다.


그러면서 "(공연을 보러 가서) 공연하는 사람들이 사진도 찍어주고 악수하려고 내려오니까 의자 밑으로 가서 숨더라"며 "자기는 아이라서 아무것도 할 수가 없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학대 사실을 파악한 B양 부모는 곧바로 과외 선생 A씨를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에서 B양은 과외를 시작한 지난 3월부터 10월까지 9개월 동안 학대를 당했다고 진술하며 구체적인 학대 행위를 털어놨다.


인사이트네이버 TV '뉴스는 YTN'


재판부는 A씨가 초범이고 상습 학대 정도가 심하지 않은 점, 반성한다는 점 등을 고려해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하지만 가족들은 B양이 평생 겪을 트라우마와 고통에 비해 형량이 가볍다고 반발하고 있다. 이들은 B양이 8개월 동안 최소 9백번 이상 학대를 당했다는 증거를 더해 항소할 예정이다.


한편 알려진 바에 따르면 A씨는 서울대에서 아동 복지를 전공한 학생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B양 고모는 "속은 것 같다. 서울대라는 게 가장 중요하게 영향을 줄 수밖에 없고, 그걸 믿고 과외 선생으로 쓰게 됐다"고 말했다.


B양 고모부는 "(아이의 트라우마가) 6개월, 1년이 지나도 회복이 안 됐다"며 "굉장히 활발한 아이인데 이 사건 이후로 소극적으로 변했다"고 안타까워 했다.


네이버 TV '뉴스는 YT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