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 -4℃ 서울
  • -2 -2℃ 인천
  • -5 -5℃ 춘천
  • 1 1℃ 강릉
  • -3 -3℃ 수원
  • -2 -2℃ 청주
  • -1 -1℃ 대전
  • -2 -2℃ 전주
  • 0 0℃ 광주
  • -1 -1℃ 대구
  • 2 2℃ 부산
  • 7 7℃ 제주

"인사는 정당한 서비스"...마트·식당서 인사 못받으면 화부터 나 바로 항의하는 남성 (영상)

인사를 못 받으면 화가 난다는 사연자에게 서장훈과 이수근이 먼저 인사를 하라고 조언했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인사를 못 받으면 분노가 폭발해 고민이라는 남성이 등장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포항시 사회복지 공무원으로 일하는 55살 정윤석 씨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씨는 "마트나 식당에 들어갈 때 종업원들이 인사를 하지 않으면 억울하고 분해서 참을 수 없을 만큼 화가 난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인사를 못 받는 것에 예민하게 반응한다는 정씨는 "우리가 가격을 지불할 때 서비스를 받을 권리도 있는데 그런걸 못 받으면 화가 난다. 무시를 당했다는 느낌도 든다. 그 자리에서 얘기하다 보니 충돌이 생긴다"고 말했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어 그는 "'아저씨, 손님 가는데 인사 좀 하세요' 하면 서로 언성이 높아지기도 하고 심한 경우에는 싸움이 된다. 주방에서 사람이 튀어나와서 네가 잘했니, 내가 잘했니 하기도 한다"고 토로했다.


서장훈은 "손님은 왕이라고 생각하지?'라고 물었지만 정씨는 "그렇게는 생각 안 한다. 왕까지는 아니고 정당한 서비스를 받을 자격은 있다고 생각한다. 인사도 포함돼있다. 다른 친절한 서비스를 요구하는 게 아니라 손님이 왔을 때 '어서오세요', '안녕히 가세요'만 하면 되는데 그걸 안 지킨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서장훈은 "사람들이 많으니 인사를 못할 수도 있고 고객 한명 한명 다 할 수 없을 수도 있다. 마음을 넓게 가지고 이해하고 넘어갈 수 있는데 매번 화가 난다는 건"이라며 "인사를 안 했다고 그렇게까지 기분이 나쁜 사람은 많지 않다. 요즘은 일일이 인사 안했다고 잘못됐다고 말하는 시대는 아니다"라고 이해 못하는 반응을 보였다.


정씨가 후배들이 먼저 인사 안 하면 어떠냐고 서장훈, 이수근에게 되묻자 서장훈은 "그것과는 다르다. 식당 종업원과 내 후배는 얘기가 다른 거다. 그리고 마트에 사람이 얼마나 많냐. 누가 그렇게 일일이 하냐. 왜 인사를 안 했어? 이런 생각을 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받아쳤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은 "자주 가던 식당인데 인사를 안해서 기분이 나쁘면 그 식당에 안 가면 되지 않냐. 인사를 잘하는 곳으로 가면 된다"고 조언했다.


하지만 정씨는 "그 자리에서 느끼는 불쾌감을 표출해야 한다. 인터넷에 글을 올리면 앞으로 교육을 잘 시키겠다고 답이 온다. 확인하기 위해 일부러 인사 안하는 직원 앞에 줄을 서서 계산할 때도 있다. 개선이 돼 있으면 서비스 품질이 향상된 걸 느낄 수 있다. 클레임을 거는 게 잘못된 거냐"라고 말했다.


서장훈은 "넌 뭔데 그렇게 인사를 받으려고 하냐"고 돌직구를 던졌고 사연자는 "나도 그게 궁금하다. 나도 바쁘고 그 사람들도 힘들게 사니까 이해하자는 생각도 있고 한편으로는 몇 시간 째 분하고 억울하다"며 답답해했다.


그러면서 정씨는 "늦은 나이에 공무원이 됐다. 그 전에는 막일도 많이 했다. 그 당시에는 무시 당한다는 느낌이 강했고 자격지심도 강했다"고 과거를 고백했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반대로 인사를 잘하냐는 질문에 정씨는 "'안녕히 가세요' 하면 '잘 먹었습니다' 이런 건 잘한다. 인사하는 순서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고 이수근은 "난 내가 먼저 인사한다. 바쁘고 정신없을 때 인사 좀 하라고 말하는 것보단 감사합니다, 고생하세요 한다"고 강조했다.


서장훈은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어르신이든 한참 어린 사람이든 타면 안녕하세요라는 인사를 무조건 한다. 그분들도 안 하려고 하다가 한다. 인사 안 한다고 혼자 기분 나빠하지 말고 인사를 먼저 해라"라며 "이제 시대가 변하고 각자 처한 상황에 따라 대우만 받으려고 하면 안 된다. 이제는 마음을 넓게 갖고 상대방을 이해하려고 노력을 해라. 바빠서 그랬겠지 하면 간단하다. 모든걸 불쾌하고 예민하게 생각하면 힘들어서 세상을 어떻게 사냐"고 일갈했따.


이수근도 "여기에 찾아왔다는 건 본인의 성격을 고치려고 온 거로 봤다. 먼저 인사해보는 게 어떨까"라고 조언했고 정씨 또한 앞으로 먼저 인사하겠다고 약속했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네이버 TV '무엇이든 물어보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