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이재명 선대위 대변인 "살인 변호사? 살인자 치료하면 살인의사냐"
이재명 선대위 대변인 "살인 변호사? 살인자 치료하면 살인의사냐"

인사이트이재명 선대위 현근택 대변인 / 뉴스1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측이 '살인사건 변호' 논란 관련 입장을 밝혔다.


29일 이재명 선대위 현근택 대변인과 국민의힘 전 비전전략실장 김근식 교수는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대담을 나눴다.


이날 김 교수는 키워드로 '인권변호사 아닌 살인변호사 이재명'을, 현 대변인은 '기억상실 윤석열'을 제시했다.


김 교수는 이 후보가 과거 변호사로 활동하던 시절 조카의 살인사건뿐만 아니라 일반인의 여자친구 살인사건도 변호했다면서 "과연 인권변호사가 맞는 말인지 회의가 든다"고 지적했다. 


인사이트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뉴스1


그러면서 이 후보가 사과를 하면서 쓴 '데이트 폭력'이란 표현에 대해서도 분명한 해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현 대변인은 '데이트 폭력'이란 부분에 대해서는 이미 사과를 했다면서 "살인사건이기에 데이트 폭력이란 표현은 제가 보기에도 적절하지는 않은 듯하다"고 했다.


다만 '살인 변호사'라는 부분에 대해서는 굉장한 의문을 갖고 있다고 했다.


현 대변인은 전두환과 세월호 선장, 막가파 등도 변호사가 있었다면서 "변호인의 조력을 받을 권리는 누구에게나 보장되는 것"이라고 했다. 


인사이트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뉴시스 


그러면서 "차라리 이런 걸 변호해서 살인변호사라 한다면 살인사건이나 조폭사건 이런 건 변호사 하지 말아야 한다. 차라리 권리 없애는 게 맞다"고 덧붙였다.


이어 현 대변인은 의사를 예로 들어 설명했다.


그는 "살인자가 어떤 범죄 현장에서 체포가 됐는데 총을 맞아 치명상을 입었다면, 119에 실려갈 거고 의사가 치료를 해 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만약 그 의사가 나중에 정치를 하게 되면 저 사람, 살인자를 살려준 의사다. 살인 의사라고 할 것이냐"고 반문했다. 


인사이트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 뉴스1 


그는 자신이 든 예가 이 후보의 사례와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현 대변인은 이 후보가 조카의 살인사건 변호를 맡은 것에 대해 "하기 곤란하면 국선 가라고 했을 것이지만, 예전에 국선변호사 하면 법정만 갔다 나오는 경우도 있어 다른 변호사를 알아보라고 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사건은 어떤 변호사든 하기 싫어한다. 그런데 친척이고, 다른 변호사 구할 형편이 못 됐다고 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하게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 대변인은 "제가 보기에 민사, 형사 합치면 수천 건 했을 건데 그 중에 한두 건 한 것 가지고 살인변호사라고 하면, 이런 걸 비난한다면 아마 대한민국에서 변호사 출신이 정치인은 못 할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