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기아가 디자인 싹 갈아엎어 5년 만에 내놓은 신형 '니로'의 실물 비주얼
기아가 디자인 싹 갈아엎어 5년 만에 내놓은 신형 '니로'의 실물 비주얼

인사이트신형 '디 올 뉴 니로' / 사진 제공 = 기아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기아가 친환경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디 올 뉴 기아 니로(신형 니로)'의 디자인을 최초 공개했다.


25일 기아는 일산 킨텍스에서 개막한 '2021 서울 모빌리티쇼'에서 신형 니로의 싹 바뀐 디자인을 선보였다.


이날 행사에서 신형 니로는 하이브리드차와 전기차 등 2가지 타입으로 소개됐다. 신형 니로는 지난 2016년 1세대 출시 이후 5년 만에 새롭게 선보인 2세대 모델이다.


기아는 "기가의 지속 가능성에 대한 의지가 담긴 니로는 기아를 대표하는 친환경 모델이자, 일상생활 속 지속 가능성을 실천하고자 하는 고객들의 최선의 선택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신형 '디 올 뉴 니로' / 사진 제공 = 기아


신형 니로의 디자인에 관해서는 "새로운 디자인 철학인 '오퍼짓 유나이티드'와 그 속성 중 하나인 '이유 있는 즐거운 경험'을 적용해 독창적인 디자인을 완성했다"고 특징을 설명했다.


실제로 공개된 신형 니로의 외관은 세련되면서도 모험적인 인상을 구현했다. 특히 심장 박동을 형상화한 LED DRL(주간주행등)은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한껏 강조한다.


전기차 모델의 경우 무광과 유광을 조합한 투톤 그릴에 육각형의 입체적 패턴을 적용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신형 '디 올 뉴 니로' / 사진 제공 = 기아


특히 차량 내부에 관습적으로 적용됐던 블랙 컬러에서 벗어나 회색 계열의 차콜 컬러와 녹색 계열의 패트롤 차콜 컬러를 적용시켜 색다른 분위기를 조성했다는 전언이다.


한편 기아는 신형 니로를 2022년 1분기에 하이브리드 모델을 출시하고, 상반기에 전기차 모델을 이어 출시할 예정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신형 '디 올 뉴 니로' / 사진 제공 = 기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