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군에서 화이자 백신 접종 후 조기전역하게 된 군인이 진단 받은 질병
군에서 화이자 백신 접종 후 조기전역하게 된 군인이 진단 받은 질병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영화 '기다리다 미쳐'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다 포기하고 싶고 그만 살고 싶다"


군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후 희소병에 걸려 조기 전역한 병사의 사연이 공개돼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25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올해 1월 입대해 육군 11사단에 배치된 김성욱(20) 이병의 조기전역이 최종결정됐다.


김 일병은 지난 6월 초 화이자 백신 접종 이후 자가면역성 뇌염에 걸려 투병해왔다. 김 일병은 다음 달 민간인 신분이 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자가면역성 뇌염은 세균, 박테리아 등을 방어해야 하는 면역세포가 반대로 자기 몸의 뇌를 공격해 발생하는 극희귀 질환이다.


사람에 따라 다르지만 치료 기간은 최소 2~3년이며 경우에 따라 평생 지속할 수도 있다고 한다.


김 일병은 지난 4월과 6월 국군수도병원에서 발목의 철심 제거 수술과 척수신경 차단술을 받고 몸이 온전하지 못한 상태에서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김 일병은 자가면역성 뇌염이 찾아왔다. 김 일병은 몇 달 전까지 매일 한번씩 1분 정도 정신을 잃고 쓰러지기를 반복했다고 한다.


그는 국군수도병원에서 치료가 어려워 분당서울대병원에서 통원치료를 받았다. 이후 몸 상태가 많이 호전됐지만, 이달에만 벌써 3번이나 쓰러졌다고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문제는 군에서 아직도 구체적 보상방안을 내놓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육군본부, 국군수도병원 등은 김 일병의 전역 후 치료 등 보상대책과 관련해 제대로 된 협의를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일병은 "지금 다 포기하고 싶고 그만 살고 싶다. 진짜 힘들다. 제대하더라도 직장에 취직할 수 있을지 모르겠고, 일을 못 하게 되면 병원비도 어떻게 마련할지 막막하다"면서 "보상금 이런 거는 다 필요 없고 보훈대상자만 됐으면 좋겠다"고 매체에 토로했다.


그러면서 "군에서 지원방안을 마련한다더니 아무런 조치도 없이 전역시킨다. 믿음이 안 생긴다"며 "어제도 부모님이 울면서 건강하게 살자고 말하는데 마음이 너무 아팠지만 약한 모습 보여드리기 싫어 눈물을 참았다. 이제 20살인데 내 상황이 너무 슬프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국군의무사령부 측은 김 일병이 전역하더라도 규정에 따라 6개월 동안은 현역처럼 치료비 지원을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보상심의 및 보훈처 지원 여부는 육본 심의를 통해 결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