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횟집서 시킨 '15만원'짜리 활어회 양,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횟집서 시킨 '15만원'짜리 활어회 양,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개드립'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부산 출신 청년이 친구 따라 횟집에 갔다가 '바가지'를 씌운 게 아니냐며 난색을 표했다.


지난 21일 온라인 커뮤니티 개드립에는 "회잘알들아 도와줘"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는 "친구가 자기 아는집 있다고 해서 따라간 곳인데 '방어+자연산 회 모둠' 해서 총 세 사람인데 1인당 5만원씩 받더라"며 운을 뗐다.


15만원이면 결코 적지 않은 금액이지만 그만큼 만족스러울 수준을 기대하고 회를 주문했다. 그러나 접시를 받아본 A씨는 곧바로 당황하고 말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부암동 복수자들'


A씨가 첨부한 사진을 통해 살펴보니 한 접시에 담겨져 나온 회는 한눈에 봐도 적은 양이었다.


그는 "사이드로 새우장과 생석화굴이 각각 세 조각씩 나오긴 했지만 그래도 이건 좀 심하지 않냐"며 분노했다.


결국 배가 차지 않아 매운탕으로 양을 때웠지만 식사와 함께 나오는 공깃밥 비용 역시 별도로 추가해야만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tvN '오 마이 베이비'


A씨는 "내가 부산 출신인데 매우 당혹스러웠다. 이게 맞나"라며 15만원이 적절한 가격인가에 대해 누리꾼에게 물었다.


상황을 접한 누리꾼들은 "사장이 직접 잡아다 회 친 거라도 비싼 수준", "메인으로 저만큼 주더라도 스키를 토할 만큼 주면 인정. 3인분인데 참치뱃살 하나 주는 건 뭐냐", "태어나서 바다 한 번도 본 적 없는 사람도 비싸다고 할 듯" 등의 반응을 보이며 혀를 내둘렀다.


일각에서는 "아는 집이라고 데려간 친구를 탈탈 털어봐라", "친구를 손절해야 할 수준"이라며 자신 있게 소개한 친구와 횟집 사장님 관계를 두고 합리적 의심(?)을 던지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