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백마고지 개인호서 '6·25전쟁' 때 전사한 이등병 유해 발굴
백마고지 개인호서 '6·25전쟁' 때 전사한 이등병 유해 발굴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박대로 기자 = 강원 철원군 비무장지대 내 백마고지에 있는 개인용 참호에서 6·25전쟁 때 전사한 이등병 유해가 발굴됐다.


국방부는 24일 "우리 군은 지난 9월부터 약 110일 동안 비무장지대 백마고지에서 유해 발굴을 진행해왔으며 총 37점(잠정 22구)의 유해와 총 8262점의 전사자 유품을 발굴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28일 백마고지 395고지 정상에 있는 개인호에서는 계급장, 군번줄, 방탄모, 탄약류 등과 함께 국군 전사자 추정 유해가 발견됐다.


전사자는 개인호에서 적 포탄을 피해 전투태세를 갖추고 있는 모습으로 발견됐다.


이번에 발굴된 유해에서는 구멍이 뚫린 방탄모와 함께 두개골, 갈비뼈 등 상반신 부분 유해들이 발견됐다. 당시 치열했던 전투상황을 추측할 수 있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유해의 가슴(전투복 상의 추정)에서 발견된 국군 일등병(현재의 이등병) 계급장은 전사자가 전투에 투입된 지 얼마 되지 않았음을 보여준다고 국방부는 밝혔다.


서욱 국방장관은 올해 비무장지대 백마고지 유해발굴이 마무리됨에 따라 이날 유해 발굴 현장을 방문했다. 서 장관은 "하루빨리 남과 북이 비무장지대 내에서 남북공동유해발굴을 이행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상순(92)씨 등 백마고지 전투 참전용사 9명은 지난 10일 백마고지 유해 발굴 현장을 방문했다.


참전용사들은 "70년 만에 이곳 백마고지를 다시 밟아볼 줄은 생각도 못했는데... 이제 죽어도 더 이상 여한이 없다"고 말했다. 이들은 "우리 훗날 무릉도원에서 아니 백마도원에서 만나자. 승리의 축배"라며 직접 작성해온 편지를 낭독했다.


군은 오는 26일 유해발굴 완전작전 기념식을 통해 올해 비무장지대 유해발굴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국방부는 "9·19 군사합의에 명시된 남북공동유해발굴에 북측이 호응하도록 노력하는 가운데 언제라도 공동유해 발굴작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관련 준비를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