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군인팬한테 "고맙다" 밥 사준다 약속해놓고 빵 사달란 여성팬에는 "참아" 철벽친 염따
군인팬한테 "고맙다" 밥 사준다 약속해놓고 빵 사달란 여성팬에는 "참아" 철벽친 염따

인사이트Instagram 'yumdda'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래퍼 염따가 군인팬과 여성 팬을 대할 때 상반된 태도를 보였다.


지난 23일 염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팬들과 주고받은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한 팬은 염따에게 "형, 나 군대가 빠끄 한 번만"이라며 염따에게 유행어를 해줄 것을 요청했다.


하지만 염따가 읽지 않자 팬은 다시 "형, 나 군대야 빠끄 한 번만"이라고 메시지를 다시 보냈다. 


인사이트Instagram 'yumdda'


뒤늦게 메시지를 읽은 염따는 "고맙다 군인"이라며 유행어 '빠끄'를 날리며 확실하게 팬서비스를 해줬다.


이어 염따는 "다녀와서 디엠해라. 밥 사줌"이라며 깜짝 발언했고, 팬은 "나라 지킬 맛 나네"라며 고마워했다.


반면 염따는 여성 팬에게 다소 냉소적으로 답변을 보내 눈길을 사로잡았다. 



염따는 빵을 먹고 싶다며 애교 부리는 팬에게 "참아"라며 단 두 글자로 답변했고, "어린 여자 특. 빵 좋아함. 난 절대 안 줌"이라고 코멘트를 달기도 했다.


평소 외롭다며 여성을 많이 언급했던 염따가 이러한 태도를 보이자 누리꾼은 "형 무슨 일이야", "형 변했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염따는 현재 방송 중인 Mnet '쇼 미 더 머니 10'에 프로듀서로 출연해 활약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