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유명 진화생물학자 "한국서 애 낳으면 바보..IQ 두자리 안되니 낳는 거다"
유명 진화생물학자 "한국서 애 낳으면 바보..IQ 두자리 안되니 낳는 거다"

인사이트YouTube '최재천의 아마존'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대한민국 사회에서 지금 애를 낳는 사람은 바보"


한국이 낳은 세계적인 사회 생물학자 겸 생태학자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가 출산 문제에 대해 입을 열었다. 현재 한국 사회에서 애를 낳아 기르는 건 힘들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23일 최 석좌교수는 유튜브 채널 '최재천의 아마존'에서 한국사회의 저출산 문제를 꼬집었다.


그는 "대한민국 사회에서 애를 낳는 사람은 바보"라면서 "머리가 얼마나 나쁘면. IQ가 두 자리가 안 되니 애를 낳는 거겠죠?"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최재천의 아마존'


그러면서 "죄송합니다. 너무 심하게 얘기를 했다"면서 "한국 사회의 저출산 현상은 진화생물학자 관점에서는 지극히 당연한 진화적 적응 현상"이라고 덧붙였다.


또 최 석좌교수는 저출산 문제를 경제적 관념에서 진단했다. 그는 "주변에 먹을 것이 없고 숨을 곳이 없는데 그런 상황에서 새끼를 낳아 주체 못 하는 동물은 진화과정에서 살아남기 힘들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최 석좌교수는 "대한민국에서는 애를 낳아 키워낼 수 있을까. 이 문제를 개인의 입장에서 심각하게 고민하는 상황이 벌어졌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고민 끝에도 애를 낳는 분들은 제가 보기엔 계산이 안 되는 분들"이라고 꼬집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최재천의 아마존'


이어 최 석좌교수는 "고맙다. 힘들 걸 뻔히 알면서도 행복을 위해 과감히 출산하고 기르는 분들은 결과적으로 애국자"라면서도 "아무리 계산을 해도 결코 현명한 일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과거에는 별다른 인생 계획이 없이도 '무계획'으로 결혼해 부부가 함께 고생하며 살아갔지만 지금 젊은 세대는 결혼비용부터 출산, 육아, 교육 등 비용이 너무 많이 들어간다는 게 최 석좌교수의 설명이다.


끝으로 최 석좌교수는 출산율에 대해서도 꼬집었다. 그는 요즘 남성들이 육아에 신경 쓴다면서도 "아이는 엄마가 키우는 것이라는 관점이 유지되는 한 대한민국의 출산율이 올라갈 가능성은 없다"라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저출산 문제를 대한민국 정부가 인식한 게 너무 늦었다. 아이들이 크는데 행복한 나라가 될 수 있도록 돈을 투자해 교육제도 등 인프라를 근본적으로 뜯어고쳐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지난해 기준 한국의 합계 출산율은 0.837명이다. 역대 최저치인 동시에 전 세계 198개국 가운데 최하위다.


YouTube '최재천의 아마존'